연합뉴스

서울TV

콧등에 스피너 올려놓고 ‘절대 균형감’ 선보인 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젯 스피너(손가락으로 장난감의 중앙 부분을 잡고 돌리는 아이들 장난감)를 콧등에 올려놓고 절대 균형감을 선보인, ‘기술 좀 부릴 줄 아는’ 강아지 한 마리가 화제다.

지난 18일 일상의 재밌고 유쾌한 모습들을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 ‘바이럴 호그‘에선 독특한 재능을 가진 이탈리아 출신 러쉬(Rush)라는 이름의 애견 한 마리를 소개했다.

28일 가정집에서 촬영한 영상 속엔, 극도의 자제력과 균형감을 가진 강아지가 자신의 코 위에 올려진 피젯 스피너를 바닥에 떨어뜨리지 않고 걷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강아지 콧등에서 빠르게 돌고 있는 스피너는 마치 자석처럼 강아지 코에 바싹 붙어있는 듯하다.

녀석은 자신의 균형감을 주인에게 자랑하기라도 하듯 눈을 동그랗게 뜨고 주인을 바라본다. 러쉬 견주는 “러쉬의 절대적 균형감과 집중력에 몹시 놀랐다”며 “인간이 나도 저렇게 하기 힘들 거 같다”고 했다.



사진 영상=ViralHog 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