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손녀 사연에 눈물바다 된 추념식(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71주년 제주4·3희생자추념식에서 8살 나이에 4·3을 경험한 김연옥 할머니의 사연이 소개됐다.

제71주년 제주4·3희생자추념식이 3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에서 국가추념식으로 거행됐다. 이날 추념식에서는 김연옥 할머니의 외손녀 정향신(23)씨가 3세대에 걸친 굴곡진 가족사를 낭송하며 추념식 참가자들에게 감동을 전했다.

정향신씨는 “할머니는 혼자 바닷가에 자주 나갔다. 그 모습을 보고 우리 할머니는 바다를 참 좋아한다고 생각했었다”며 “할머니의 할아버지, 할머니, 아버지, 어머니, 오빠와 동생이 땅도 아닌 바다에 던져져 없어져 버렸다는 사실은 참 믿을 수 없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 KTV국민방송 유튜브 채널 캡처.
정씨는 “할머니는 울 때보다 웃을 때가 훨씬 예쁘다. 그러니 이제 자식들에게 못 해준 게 많다고 미안하다고 말 안 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는 울지 않고 매일매일 웃겠다고 약속 하나만 해달라”라며 할머니를 위로했다.

김 할머니는 손녀가 사연을 낭독하는 동안 내내 흐느끼다 오열하기를 반복했다. 이를 지켜보던 참석자들도 눈물을 훔치며 위로와 격려를 담은 박수갈채를 보냈다.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