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피터 마우러 ICRC 총재 베네수엘라 방문…인도적 지원 이행 약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제적십자위원회(이하 ICRC)의 피터마우러 총재가 지난 6일 베네수엘라를 방문했다.

베네수엘라는 현재 지난 2014년 국제유가 하락으로 이해 심화된 경제난과 최근 심각한 정치불안에 더불어 극심한 초 인플레이션을 겪고 있다. 유엔 인도지원조정실(UN OCHA)에 따르면 올해 4월 현재까지 총인구의 10 % 이상에 달하는 약 340만 명의 이주민이 발생했고, 94% 의 인구가 빈곤 상태에 처해 있다.

ICRC 피터 마우러 총재는 최근 사태로 인하여 지원이 절실한 베네수엘라 주민들을 만나 그들의 필요를 경청하고 이에 따른 ICRC 활동을 살폈다. 또한 정부 당국과 베네수엘라 적십자사, 그리고 시민사회 관계자들과 향후 인도적 지원에 대한 논의를 나눴다.

10일까지 베네수엘라를 방문하는 피터 마우러 총재는 베네수엘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재차 약속함과 동시에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ICRC는 최근 베네수엘라에서 사태에서 초래된 상황이 특히 사회 기초시설에 접근하지 못하는 이주민들, 그리고 이들의 남겨진 가족들에 미칠 영향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앞서 지난 3월에는 베네수엘라 전국 23개 주 가운데 15개 주에서 정전이 발생해 교통이 마비되는 등 극심한 혼란이 일어났으며, 의료장비를 지속해서 가동해야 하는 중환자실 환자들 경우 정상적인 치료가 어려워질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에 ICRC는 약 4톤의 의약품과 의료기구들을 긴급지원했고, 마우러 총재는 병원에 방문하여 열악한 상황에 처한 환자들과 헌신적으로 일하는 직원들을 방문하여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 사진=ICRC
피터 마우러 총재가 베네수엘라의 한 병원을 방문하여 직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베네수엘라에서는 한때 근절되었던 말라리아가 최근 다시 발병하고 있으며, 주요 병원들은 의약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ICRC 베네수엘라 사무소는 1966년 개소 이래 중립, 공평, 독립적인 인도적지원을 제공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으며 현재 98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한편, 우리 정부는 베네수엘라 사태와 관려하여, 베네수엘라 및 난민 수용 부담을 지고 있는 주변 국가인 콜롬비아, 페루, 에콰도르에 대해 총 300만불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하였다.

ICRC(International Committee of the Red Cross, 국제적십자위원회)는 국제적·비국제적 무력충돌, 내란 혹은 긴장 상황에서 제네바협약을 근간으로, 분쟁의 피해자를 보호하고 지원하는 국제 인도주의 기구이다.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