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육지서 220km 떨어진 바다에 표류하던 강아지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육지서 220km 떨어진 바다에 표류하던 강아지 구조
데일리메일/유튜브 캡처
태국의 한 석유시추선 직원들이 바다에 빠져 표류하던 강아지를 구조하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비티삭 파야오(Vitisak Payalaw)라는 직원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적과도 같은 개 구조 사연을 소개했다.

글에 따르면, 12일 직원들은 바다 한가운데서 헤엄치고 있는 강아지를 발견했다. 강아지가 헤엄치고 있던 곳은 해안에서 무려 220km나 떨어진 곳이었다.

강아지는 시추선을 향해 헤엄쳐오더니 갑판 아래 구조물에 매달렸다. 간신히 구조물에 몸을 의지한 강아지는 짖지도 않고 얌전히 직원들의 눈치만 살폈다.
▲ 직원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시추선 위로 올라온 강아지
데일리메일/유튜브
직원들은 밧줄을 묶어 강아지를 끌어 올렸고, 깨끗한 물을 주며 살뜰히 보살폈다.

비티삭은 “아마 낚싯배에 탔던 강아지가 사고로 바다에 빠졌던 것 같다”며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가진 이 강아지에게 생존자라는 뜻의 ‘분로드’라고 이름을 지어주었다”고 전했다.

육지로 무사히 옮겨진 분로드는 현재 수의사의 보살핌을 받으며 건강을 회복 중이다. 분로드를 보살피고 있는 지역 동물단체 측은 “분로드는 현재 피부 질환 외에 아픈 곳은 없다”고 밝혔다.

사진·영상=데일리메일/유튜브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