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부기보드 타다 상어와 맞서 싸운 10살 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출처=News4Jax
부기보드 타다 상어와 맞서 싸운 10살 소녀 페이튼 쉴즈(Peyton Shields).

호랑이에 잡혀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는 옛속담이 있다. 최근 바다의 호랑이 격인 상어와 용감하게 맞서 싸운 어린 소녀가 있어 화제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미국 플로리다주 베이커 카운티 크레슨 해변에서 부기 보딩(boogie-boarding, 누워서 타는 보딩)을 하던 10살 소녀 페이튼 쉴즈(Peyton Shields)가 상어에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생일을 맞아 가족과 함께 해변을 찾은 페이튼은 부모님과 조금 떨어진 곳에서 부기 보드를 타며 물놀이 중이었다. 물에서 1시간가량을 보냈을 때, 물속 무엇인가가 그녀의 손을 물었다.

페이튼의 아빠 스티브 쉴즈는 고통스러워 하는 딸의 표정에 처음엔 그녀가 해파리에 쏘였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곧이어 페이튼 주변의 물이 빨갛게 얼룩졌으며 그녀가 무언가와 싸우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페이튼을 공격한 것은 놀랍게도 ‘바다의 포식자’ 상어였다.

페이튼의 손을 물은 상어는 이어 그녀의 두 다리를 물어뜯었고 페이튼의 반격이 계속되자 왼쪽 손을 한차례 더 문 다음 달아났다.

상어의 공격으로 페이튼은 플래글러 병원으로 이송돼 40바늘을 꿰매는 수술을 받았다.

스티브는 “페이튼이 수영하러 가지 못하거나 물속에 들어가지 못하는 것 때문에 화가 났다”며 “그녀는 ‘상어들이 가버렸고 난 다시 (물속에) 들어갈 준비가 돼 있다’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플로리다에 산다. 상어도 있고 악어도 있다”며 “그래도 우리는 호수나 바다로 수영을 하러 갈 것이다. 어쩔 수 없다”고 덧붙였다.

스티브는 “주변에 상어에 물린 어떤 이도 알지 못하지만 내 딸이 상어에 물렸다”며 “그녀는 운이 좋다”고 전했다.

한편 페이튼의 상어 습격은 올해 북동부 플로리다 및 동남부 조지아 지역에서 일어난 두 번째 상어 공격으로 알려졌다.

사진= News4Jax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