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나도 좀 쉬자···’, 젖 달라는 새끼들 향해 화내는 어미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젖 달라는 새끼들 향해 짜증섞인 분노를 쏟아내는 한 어미견의 모습이 화제다.
 
일상의 소소하고 재밌게 벌어지는 다양한 일들을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 ‘바이럴 호그’는 태어난지 8개월 밖에 안 된 새끼들을 향해 엄격하지만 동시에 사랑스럽게 훈육하는 지혜로운 어미견의 모습을 전했다.
 
영상 속, 로잘리라는 어미견이 젖 달라고 아우성치는 7마리 새끼들이 ‘우글거리고’ 있는 방 문 앞으로 다가간다. 안으로 들어가긴 해야 하는데 젖 달라고 몰려들게 뻔한 상황, 엄두가 나지 않아 보인다.

문이 열리자 예상대로 젖을 입에 먼저 물기 위해 치열한 자리 경쟁을 치르는 새끼들.
 
어미견은 포기한 듯 잠시 젖을 주는가 싶더니, 순간 몸을 돌려 새끼들을 향해 으르렁 거리며 화를 쏟아 붓는다.

놀란 새끼들은 어미견의 이런 모습을 처음 본 듯 엉덩이를 뒤로 슬그머니 빼며 자진해서 물러선다. 인간도 그렇듯, 양육에 지친 어미견의 입장에서 조금도 쉴 틈을 주지 않는 자식들이 순간 미웠나 보다.
 
하지만 이후 어미견의 행동이 놀랍다. 새끼들이 더 이상 때쓰지 않고 서로의 눈치만 보며 멀찌감치 떨어져 있자, 새끼들에게 다가가 냄새를 맡으며 돌보기 시작한다. 화낼 땐 화내더라도 역시 새끼를 향한 사랑은 어쩔 수 없나 보다.
 
지난 1월에 촬영된, ‘어미견의 지혜로운 훈육‘ 모습이 담긴 이 영상은 지금까지 540만 명이 방문했다.


사진 영상=Sent from Heaven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