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세계에서 가장 꼬리가 긴 토끼, 얼마나 길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계에서 가장 꼬리가 긴 토끼 데이지 메이(Daisy May)와 주인 아네트 에드워드 (Annette Edwards·68).

뒷다리는 매우 길지만 앞다리와 꼬리는 매우 짧은 토끼. 녀석의 꼬리가 짧은 이유는 천적으로부터 도망칠 때 꼬리를 밟을 수 있기 때문에 진화를 거듭하다 짧아진 것으로 세간에 알려졌다.

최근 이에 반하는 세계에서 가장 꼬리가 긴 토끼가 기네스북에 등재될 예정이다. 꼬리가 보통 꼬리보다 토끼가 영국에서 나타나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컨티넨탈 자이언트 래빗(Continental Giant rabbit, 대륙 거대토끼) 품종인 데이지 메이(Daisy May). 데이지는 종전 기록은 12cm보다 5cm가 더 긴 17cm의 세상에서 가장 긴 꼬리를 가졌다.

데이지의 주인은 영국 이스터셔 지방의 토끼 사육사 아네트 에드워드 (Annette Edwards·68)로 그녀는 데이지 외에도 세계에서 가장 큰 토끼인 다리우스(약 132cm) 등 4개의 세계 기록을 보유 중이다.

아네트는 “잔디에서 놀고 있는 데이지를 처음 보았을 때, 녀석의 꼬리가 비정상적으로 길다는 것을 알았다”며 “꼬리 길이를 측정해 기네스 측에 현재 세계에서 가장 긴 꼬리를 가진 토끼의 기록을 문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네스 측은 12cm라고 통보했고 이에 난 데이지의 꼬리가 17cm나 된다고 알렸다”고 덧붙였다.

아네트는 “18개월 밖에 되지 않은 데이지는 완전히 다 자라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보다 꼬리가 훨씬 길어질 수 있다”며 “그녀는 몸길이 112cm, 무게 16kg로 우리가 키우는 애완견 캐벌리어 킹 찰스 스파니엘 종보다 훨씬 더 크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15년 5월 당시 생후 10개월 만에 몸길이 90cm에 달해 세계에서 가장 큰 토끼로 등재될 예정이었던 다리우스의 아들 사이먼이 새 주인을 만나기 위해 런던발 시카고행 비행기 화물칸에서 이송 중 죽은 채로 발견돼 큰 이슈가 된 바 있다.



사진·영상= Annette Edwards Annie Bear youtube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