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속초 일병 유족 “동생 죽음의 투명한 수사를 원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달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속초 이등병(일병) 자살사건 묻히지 않게 제대로 된 조사를 부탁합니다”란 제목의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최근 강원 속초 시외버스터미널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육군 장병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조사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지난달 21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속초 이등병(일병) 자살사건 묻히지 않게 제대로 된 조사를 부탁합니다”란 제목의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오는 5월 21일까지 진행되는 이 청원의 참여자는 현재(25일, 오후 2시 기준) 2만2399명이다.

지난 15일 오전 5시45분경 강원도 속초시 시외버스터미널 남자 화장실에서 육군 모 부대 A(20) 일병이 숨진 채 발견됐다. 군 당국에 따르면, A일병은 휴가 후 14일 복귀예정이었으나 복귀하지 않아 군 현병대가 찾던 중이었다.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숨진 A일병의 친구라고 밝힌 글쓴이가 “항상 밝고 긍정적인 제 친구의 이야기”라며 “유가족 분들께서 이 사건이 묻히지 않게 도와달라고 부탁했다”며 청와대 게시판에 올린 국민청원에 동의해줄 것을 호소했다.

글쓴이는 “군내 가혹행위는 엄연히 인권을 무참히 무시하는 행위”라며 “가해자를 필히 조사해서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적었다. 또한 “유가족이 납득할 수 있는 사건 경위와 진실을 허황되지 않게 알려야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글쓴이는 “사건이 커질 것을 우려해 단순 자살사건으로 포장해 묻어버린다면, 국방부 얼굴에 오히려 먹칠하는 행위가 될 것”이라며 “확실한 진상규명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그의 글은 이후 SNS를 통해 빠르게 공유되고 있다.

A일병 형이라고 밝힌 B씨는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부대 내 병영생활관(내무반) 관물대에서 동생이 군대 부서장에게 인원이 적은 부대로 옮겨 달라고 요청한 내용의 메모가 발견됐다”며 “병영생활에 어려움이 있어서 그런 요구를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B씨는 “동생 친구들이 안타까운 마음에 청원글을 올린 것으로 안다”며 “제 동생의 죽음에 대해 투명한 수사를 원한다. 또한 군의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A일병은 지난해 11월 입대 후 올해 1월 자대배치를 받았고, 관심사병은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군 당국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