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피멍 든 6살 아이…인천 어린이집 또 학대 의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4월 22일 인천 남동구 논현동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식판을 반납하던 6살 아이의 팔을 꼬집고 있다(사진왼쪽). 아이 팔에 생긴 피멍.

인천의 한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6세 남자아이의 팔을 꼬집는 등 학대 의혹이 불거졌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게시판에는 ‘어린이집 아동학대 피해자엄마입니다.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아들에게서 처음 학대 정황을 발견했던 건 4월 10일”이라며 “아이 옷을 갈아입히면서 왼쪽 팔에서 핑크색 멍을 발견했다”고 전하며 아이 팔에 생긴 피멍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그날 자려고 불을 끄고 누웠는데, 아이가 갑자기 ‘(선생님이) 공부 못한다고 꼬집었다’고 했지만, 아이가 어린이집에 가기 싫어서 거짓말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믿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이후 A씨는 아들의 몸에서 또 다른 멍자국을 발견했다. 이날에 대해 A씨는 “아이가 ‘나 밥 쏟았는데 (선생님이) 더러운 밥 먹으라고 그랬어. 더러운 거 묻었는데, 주워 먹으라고 그랬어… 여기 또 꼬집었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후 지난 22일, A씨는 아이의 오른쪽 팔에서 새빨간 반점의 큰 멍을 추가로 발견했고, 아이를 등원시키지 않은 채 경찰서에 협조를 요청했다. 어린이집 측에는 CCTV를 요청했다. A씨에 의하면, 해당 어린이집 측은 애초에 “절차가 있으니, 바로 줄 수 없다”고 반응했으나 A씨가 경찰을 부르겠다고 하자 그제야 응했다.


현재 A씨는 CCTV 일부 장면을 언론에 공개했다. 영상에는 아이에게서 식판을 받은 선생이 아이 오른쪽 팔을 꼬집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이후 아이는 통증을 느낀 듯 선생 손이 닿은 부위를 즉시 손으로 문지르는 행동을 보인다.

또 다른 CCTV에서도 선생이 책상에 앉아 있던 아이의 왼쪽 어깨를 잡아당긴 뒤 아이 팔을 꼬집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이때도 아이는 선생 손이 닿은 부분을 손으로 문지르는 행동을 보인다.

이에 A씨는 “(CCTV를) 보는 순간,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았다”며 “원장선생님, 원감 선생님 모두 학대사실을 인정하셨다. 선생님은 단 한 번의 실수였다고, 믿고 용서해달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A씨는 “교사의 학대 사실을 보면, 신고하는 게 (원장, 부원장, 원감 선생의) 의무”였음에도 이를 이행하지 않은 어린이집의 태도에 분통을 터뜨렸다.

끝으로 A씨는 “(아이가 왜) 어린이집에 가기 싫어했는지 이제 이해가 된다. 억지로 보낸 제 자신이 너무 원망스럽다. 하루하루가 지옥 같고, 아이만 쳐다보면 미안해서 눈물이 차오른다”며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A씨는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CCTV 전체를 보면, 아이가 바닥에 밥을 흘리는 장면이 나온다. 선생님이 바닥을 손으로 가리키며 뭐라고 지시하자, 아이가 바닥에 떨어진 밥을 손으로 주워 먹는 장면이 나온다”며 “선생님은 바닥에 떨어진 밥을 치우라고 했는데, 아이가 먹은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A씨의 주장에 대해 해당 어린이집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지만, 아무런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현재 A씨는 경찰에 해당 어린이집을 수사 의뢰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