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주인 사랑 받는 개 인형에 복수하는 골든 리트리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인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싶은 반려견의 사랑스러운 질투가 누리꾼들에게 미소를 안겼다.

1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중국 광둥성의 한 가정집에서 촬영된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은 주인이 골든 리트리버 옆에 있는 강아지 인형의 머리를 쓰다듬는 것으로 시작한다. 리트리버는 인형을 쓰다듬는 주인을 빤히 바라보더니 이내 시무룩하게 고개를 돌려버린다. 리트리버의 눈동자에선 서러움이 뚝뚝 묻어나온다. 주인이 리트리버의 머리도 쓱쓱 쓰다듬어주지만 이미 상한 마음은 돌리기 어려운 상태.

리트리버는 곁눈질로 주인의 눈치를 본다. 이어 주인이 잠시 자리를 비우자, 리트리버는 복수를 시작한다. 인형을 입으로 마구 물어뜯더니 의자 밖으로 던져버린다. 성이 차지 않는지 다시 인형을 입에 물고 좌우로 흔들어댄다.

주인의 사랑을 독차지한 강아지 인형을 질투하는 리트리버 모습에 누리꾼들은 “너무 사랑스럽다”, “개들도 질투를 하네”, “골든 리트리버가 최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상=South China Morning Post/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