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배상훈 프로파일러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1반에 30명… 치료 되겠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제공.

배상훈 프로파일러가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지난 29일 MBC 표준FM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서는 미성년자인 제자를 성폭행하고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6년을 확정 판결받은 유명 성악가에 대해 이야기했다

배상훈 프로파일러는 이번 사건을 일명 ‘그루밍 성범죄’로 분류하며 “고양이털을 길들인다는 의미의 ‘그루밍’을 따라 언론이 만든 관용어로, 자기 지배하에 있는 사람을 길들여서 성적 요구를 채우는 형태의 성범죄를 말한다”고 설명했다.

‘그루밍 성범죄’의 심각성 역시 함께 언급했다. 배상훈 프로파일러는 “피해자의 정신을 지배하기 때문에 재판에서 범죄를 입증하기 어려운 면이 있다. 피해자를 세뇌시키고 스스로 원하게 만들어서 증거 자체를 무력화시키고, 피해자의 정신을 파괴하는 상습적, 지능적인 범죄”라고 말했다.

성 범죄자를 대상으로 한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의 허점도 지적했다. 이승원 평론가는 “실제로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이 효과가 있는가”라고 물었고, 배상훈 프로파일러는 “핵심적인 문제는 강의를 담당할 전문가가 상당히 부족해 한 반에 20~30명씩 강의를 듣는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배상훈 프로파일러는 “감히 말씀드리지만 위험한 범죄자에게 40시간은 의미가 없다. (성폭력 치료를) 500시간까지 부과할 수 있지만 시간의 양보다는 질이 중요한 것 같다”며 “아이들에게 이성을 만났을 때 이것이 사랑인지 폭력인지 구분하는 실질적인 성교육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는 평일 오후 6시 5분 MBC 표준FM에서 방송된다. MBC 라디오 어플리케이션 미니를 통해서도 청취할 수 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