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소방관이 4m 비단뱀 직접 몸에 감은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태국 소방관이 비단뱀의 공격에서 어떻게 벗어날 수 있는지를 직접 시범 보였다.

지난달 30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태국 소방관이자 뱀 사냥꾼으로 활동 중인 피뇨 푸끼니요(49)가 촬영한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약 4m 길이의 비단뱀을 든 피뇨가 ‘뱀 공격에서 벗어나는 법’에 대해 직접 시범을 보이는 모습이 담겼다.

피뇨는 “비단뱀이 공격하는 상황에서 어떻게 빠져나갈지 알려주겠다”면서 직접 비단뱀을 자신의 몸에 두른다. 피뇨는 뱀을 자신의 몸에 두르면서도 자신의 목과 뱀 사이에 팔 하나를 껴놓는다.

그는 “공격을 시작한 뱀의 근육은 점점 단단해지고, 사람의 몸에서 가장 중요 부위인 목을 쥐어짤 것”이라고 말했다.

영상에서 피뇨는 뱀의 공격을 피하는 법은 구조대에 신고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뱀은 계속 움직이며 몸을 조일 것”이라면서 “뱀과 내 몸 사이에 끼워넣은 이 팔이 없다면 뱀은 기관지를 졸라 바로 죽일 것이기 때문에 항상 주변 사람에게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뱀은 피뇨가 시범을 보이는 동안 계속해서 피뇨를 옥죄었고, 피뇨의 얼굴은 점점 빨갛게 물들어가는 상태. 동료 소방관들은 피뇨에게 다가와 피뇨의 몸을 조르던 비단뱀을 떼어냈고, 피뇨는 가쁜 숨을 몰아쉰다.

시범을 마무리한 피뇨는 “팔이 있어도 뱀이 계속해서 몸을 조일 것이기 때문에 잠시 동안만 숨 쉬는 게 가능할 뿐”이라면서 “따라서 뱀이 독사든 아니든 뱀을 보면 무조건 응급구조대에 연락해야 한다”고 전했다.

사진·영상=Simply Poor/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