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하루 이상 물 밖에서 생존할 수 있는, 요상하게 생긴 ‘갑옷 물고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몸에 갑옷을 입은 것처럼 보이는 민물고기 한 마리가 화제다.
 
지난 3일 외신 스토리트렌드는 영국 사진작가 조쉬 가먼이 미국 시카고 아쿠아셀라 수족관을 방문하던 중 묘하게 생긴 커다란 물고기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파나케 플레코종으로 현재 25살 정도로 추정되는 이 물고기는 전체적인 생김새 뿐 아니라 수염또한 독특한 형태를 띠고 있어 일리노이주 블루밍데일 출신 사육사인 지노 디 넬라(28)의 팔뚝 만큼 길다고 한다. 또한 전형적인 메기과의 일종으로 수족관 안에서 10~15년은 살 수 있다고도 한다.
 
플레코 파라다이스 LLC의 소유주인 지노 “‘L418’으로 명명된 이 물고기는 약 45센티미터 길이로 아마도 20대 중반은 훌쩍 넘었을 것”이라며 “플레코 물고기는 수명이 긴 편이라 야생에선 30년까지 살 수 있지만 수족관에서 이렇게 나이 많이 먹고 몸집이 큰 플레코를 본다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나는 녀석들이 헤엄치는 방식과 갑옷으로 둘러싸여 있는 몸의 형태 뿐 아니라 나에겐 너무나 흥미로운 존재이기 때문에 모든 면에서 그들을 너무나 사랑한다”고 했다.
 
플레코종은 위 안에 산소를 저장할 수 있는 능력이 있기 때문에 하루 이상 물 밖에서 생존할 수 있다고 한다.


사진 영상=Caters Clips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