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인형뽑기 기계 속 ‘살아있는 강아지’ 넣어 돈벌이하는 중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 Daniel Schneider 트위터
인형뽑기 기계 속 ‘살아있는 강아지’.
“동물은 일회용 장난감이 아닙니다!”

10일(현지시간) 영국 더선은 국제동물단체 페타(PETA)가 ‘동물학대’라며 문제 제기한 인형뽑기 기계 속 ‘살아있는 강아지’에 대해 보도했다.

문제의 영상에는 기계 속 인형 대신 예쁜 옷을 입고 플라스틱 바구니 속에 앉아 있는 강아지들의 모습이 담겼다. 강아지들은 금속 로봇팔이 자신들을 향해 내려올 때마다 불안한 마음에 잔뜩 겁을 먹은 표정이다. 잠시 뒤 강아지 뽑기에 도전한 남성이 몇 차례의 시도 끝에 뽑기에 성공한 다음, 출구통에서 강아지 한 마리를 꺼낸다.

영상을 트위터에 공유한 생물학자 다니엘 슈나이더(Daniel Schneider)씨는 “해당 영상이 구체적으로 언제 어디서 촬영됐는지에 대해 확실하지 않다”며 “이와 비슷한 게임을 전에 본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니엘은 “해당 영상이 중국에서 유래된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고 덧붙였다.

국제동물단체 페타 엘리사 앨런 이사는 “동물은 일회용 장난감이 아니며 PETA는 중국 당국에 영상에 대해 긴급 사안으로 조사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만약 강아지들이 진짜라면, 그것은 무해한 아케이드 게임의 문제가 아닌 오히려 ‘생사의 문제’”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에서는 강아지를 비롯 바닷가재, 거북이, 게 등 살아있는 동물을 뽑기 기계에 넣어 돈벌이하는 상술이 유행 중이다.

사진= Daniel Schneider 트위터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