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또 어이없는 일을 벌이고 있습니다”…서경덕, 日 외무성에 항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욱일기(전범기)의 홍보글과 사진. [서경덕 교수 제공]

“일본 외무성과 방위성에서 정말이지 또 어이없는 일을 벌이고 있습니다.”

최근 일본 외무성·방위성 홈페이지에 ‘욱일기’(전범기) 사용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는 홍보물이 올라온 것에 대해 서경덕 교수가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이다. 서 교수는 해당 기관에 “욱일기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바로 알리라”는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4일 일본 외무성은 ‘일본 문화의 일부로서의 욱일기’라는 제목의 일본어, 영어 홍보물을 게시하고 “욱일기가 해상자위대의 자위대함기와 육상자위대의 자위대기로서 불가결한 역할을 하고 있어 국제사회에서 폭넓게 받아들여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서 교수는 “러시아 월드컵 때 FIFA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욱일기 응원 사진이 교체됐고, 최근에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홍보 영상에서 사용된 욱일기 티셔츠도 사라지는 등 이미 국제사회에서는 욱일기가 전범기임을 많이 알고 있다”며 강력히 반박했다.

또한 그는 “세계적인 스포츠 행사 및 브랜드 제품에서 잘못 사용된 욱일기가 계속해서 사라지는 이유는 전 세계적으로 ‘욱일기’가 ‘전범기’임을 인정하기 때문에 일어난 당연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 일본 방위성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욱일기(전범기)의 홍보글과 사진. [서경덕 교수 제공]
특히 서 교수는 “욱일기가 제국주의 일본군이 사용했던 ‘전범기’였다는 사실을 홈페이지에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며 “이는 전 세계인들을 속이는 심각한 역사왜곡”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욱일기는 제국주의 일본이 과거 태평양전쟁에서 전면에 내걸어 일본 군국주의 상징물로 사용된 역사적 사실을 반드시 넣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항의 메일 마지막에는 “어서 빨리 내용을 올바르게 수정하여 전 세계인들에게 더 이상 부끄럽지 않은 일본 정부의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지난 10여 년 동안 전 세계에서 잘못 사용되어 온 욱일기 디자인을 세계적인 기관 및 기업에 지속적으로 항의하여 수정하는 등 큰 성과를 이루고 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