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말 쓰다듬으려다 가슴 물린 제시카 차스테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배우 제시카 차스테인이 말에게 봉변을 당하는 아찔한 순간이 공개됐다.

27일 제시카 차스테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살아남았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는 의미심장한 글과 함께 영상 하나를 공개했다.

영상에는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 홍보를 위해 런던에 방문한 제시카 차스테인의 모습이 담겼다.

차스테인은 런던 거리를 걷다가 기마병을 발견하고 가까이 다가간다. 그는 경찰에게 “말을 쓰다듬어줘도 되나요?”라고 물어본다.

이어 그가 대화를 이어가는 동안 말이 킁킁거리며 차스테인에게 가까이 다가온다. 이어 머리를 숙이며 냄새를 맡는가 싶더니 갑자기 차스테인의 가슴을 물어버린다.

갑작스러운 말의 돌발행동에 차스테인은 놀라 소리를 지른다. 차스테인은 “말이 내 가슴을 물었다”며 놀란 마음을 진정시킨다.

그는 다시 한번 말을 쓰다듬어주려고 하지만 적극적인 말의 행동에 “알겠어, 널 쓰다듬으려는 게 아니야”라면서 포기하고 돌아선다.

한편 제시카 차스테인이 출연하는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엑스맨을 끝낼 파괴적인 캐릭터 다크 피닉스로 변한 진 그레이와, 지금까지 이룬 모든 것을 걸고 맞서야 하는 엑스맨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엑스맨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할 작품으로 제임스 맥어보이, 마이클 패스벤더, 제니퍼 로렌스, 니콜라스 홀트, 소피 터너, 타이 쉐리던, 에반 피터스, 제시카 차스테인 등이 출연한다. 오는 6월 5일 개봉.

사진·영상=jessicachastain/인스타그램

영상부 seoultv@seoul.co.kr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I can’t believe that I survived.

Jessica Chastain(@jessicachastain)님의 공유 게시물님,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