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맥주 한 잔 따르려다가… 가게 ‘맥주 바다’ 만든 직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맥주 한 잔만 따르려고 했을 뿐인데 가게를 온통 맥주 바다로 만든 직원의 영상이 누리꾼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27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이 공개한 영상은 중국의 한 술집에서 21일 촬영된 것이다.

영상에는 흰색 반팔 티셔츠를 입은 직원이 맥주 기계에서 맥주를 따르는 모습이 담겼다. 직원이 컵에 맥주를 따르고 있는데, 갑자기 맥주가 폭발하듯 기계에서 터져나오기 시작한다. 맥주 기계의 꼭지 부분이 고장난 것.

당황한 직원이 쏟아져나오는 맥주를 막아보려고 하지만, 엄청난 압력으로 뿜어져나오는 맥주에 오히려 휘청거린다.

바에 앉아 식사를 즐기던 손님들도 갑작스럽게 쏟아지는 맥주에 놀라 자리를 피한다.

가게 주인으로 보이는 여성도 달려와 문제를 해결해보려고 애쓰지만, 쏟아지는 맥주를 막기란 불가능해 보인다.

결국 직원과 주인은 가게 바닥이 맥주로 흥건해지는 것을 망연자실하게 지켜본다.

사진·영상=LiveLeak Youtube/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