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서귀포중학교에 피자 125판이 전달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오승진씨(사진 가운데) 자신의 지갑을 찾아준 한웅, 강태원 학생이 다니는 서귀포중학교에 전교생 604명이 함께 먹을 수 있도록 피자 125판을 선물했다. [사진=제주지방경찰청 제공]
길에 떨어진 지갑을 주워 주인에게 돌려준 중학생들과 그 답례로 피자를 선물한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지난 27일 제주지방경찰은 공식 페이스북에 “서귀포중학교에 피자 125판이 전달된 사연”이라는 제목의 글을 실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월 30일, 서귀포중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한웅(15), 강태원(15) 학생은 학원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땅에 떨어진 지갑을 발견했다. 당시 지갑 안에는 수십만 원의 현금과 신용카드, 신분증 등이 들어 있었다.

두 학생은 순간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했다. 결국 지갑 안에 들어 있던 신분증을 확인, 지갑 주인의 주소로 직접 찾아갔다. 마침 지갑을 애타게 찾던 오승진(33)씨는 두 학생의 방문에 깜짝 놀랐다.
▲ 서귀포중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한웅(좌측), 강태원 학생.[사진=제주지방경찰청 제공]
예상치 못하게 신속히 지갑을 되찾은 오씨는 고마움을 전하고자 학생들에게 사례금을 건넸다. 하지만 학생들은 이를 극구 거절한 뒤 정중히 인사를 하고 돌아섰다.

그로부터 약 4개월 후, 지난 20일. 오승진씨는 한웅, 강태원 학생이 다니는 서귀포중학교에 전교생 604명이 함께 먹을 수 있도록 피자 125판을 선물했다.

오승진씨는 “학생들의 착하고 순수한 마음이 너무나 기특하고 감동적이었다”며 “두 학생을 위해 무언가 해주고 싶어서 고민 끝에 학교에 피자를 보낸 것”이라며 멋쩍어했다.

갑작스런 피자 배달에 스타가 된 한웅, 강태원 학생은 당시 상황을 상기하며 “주인이 잃어버린 지갑을 애타게 찾고 있을 것으로 생각하니, 가져다주는 편이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직접 집까지 지갑을 들고 간 이유를 설명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