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투신시도 남성, 시민과 경찰이 막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강원지방경찰청 제공
대교에서 투신을 기도한 남성을 경찰과 시민이 함께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강원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10시 58분쯤 춘천시 소양 2교에서 한 남성이 울고 있다며 투신시도 의심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춘천경찰서 신사우파출소 이우경, 박노훈 경위는 순찰차의 경광등을 끄고 남성에게 접근했다. 그러자 남성이 돌연 다리 난간을 넘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이에 경찰은 즉시 길을 지나던 시민과 함께 신속하게 남성을 제지해 구조했다.

집안 사정과 경제적 문제로 생을 포기하려 했던 이 남성은 구조된 뒤 하염없이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