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다 덤벼!’ 5마리 사자와 맞서 싸운 용감한 하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마 한 마리가 부상을 입은 몸으로도 5마리 사자의 집단 공격에서 살아남는 극적인 순간이 포착됐다.

지난달 31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남아프리카 공화국 말라말라 가메 보호지역에서 공원 경비원 다니엘 베일리(28)가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베일리는 이 영상에 대해 “전에는 절대 볼 수 없었던 영상”이라고 소개했다.

영상에는 하마 한 마리와 사자 5마리의 혈투가 담겼다. 하마는 사자를 만나기 전 영역다툼으로 부상을 입은 상태였다.

싸움을 끝낸 하마가 물웅덩이 근처로 와 갈증을 해소하고, 사자 커플이 목을 축이는 하마를 묵묵히 지켜본다. 이어 사자 커플은 암사자 세 마리를 불러오더니 지친 하마를 에워싸고 공격을 시작한다.

사자들은 온몸이 흉터로 가득한 하마의 등에 올라타고 물어뜯기 시작한다.

베일리는 “사자들이 하마를 사냥하는 것은 일반적인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아마 사자들은 부상당한 하마를 보면서 오랫동안 자신들의 식량이 되어줄 수 있는 하마를 사냥할 수 있는 쉬운 기회라고 생각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자의 집단 공격에 하마는 앞으로 나아가며 사자들을 등에서 떨어뜨린다. 이어 몸을 뒤틀며 사자 무리를 향해 거대한 이빨을 내보이며 위협한다. 하마의 무시무시한 위협에 사자들은 다시 공격할 엄두를 내지 못한다.

사자와 거리 벌리기에 성공한 하마는 자신의 영역인 물웅덩이에 깊숙이 몸을 숙이고, 사자들은 입맛을 다시며 돌아선다.

사진·영상=Xtra Sports/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