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비키니 입고 편의점 계산대 위에···’, 왕년 팝스타 라이오넬리치 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80년대 유명 미국 팝가수 라이오넬 리치 친딸인 소피아 리치가 편의점 계산대 위에 올라가 비키니만 입은 채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80년대 감성 발라드 거장인 미국 팝가수 라이오넬 리치(Lionel Richie) 딸 소피아 리치(30·Sofia Richie)가 분홍색 비키니만 입은 채 편의점 계산대 위에 올라 포즈를 취한 모습이 언론에 소개됐다.

지난 1일 영국 외신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라이오넬 리치 막내딸 소피아 리치는 분홍색 비키니를 입은채 한 편의점 계산대 위에 올라가 자신의 균형잡힌 몸매와 관능미를 과시했다고 전했다.

그녀는 속칭 ‘금수저 모델’이자 핫한 셀럽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녀는 어린시절부터 가수인 아버지의 뒤를 이어 음악활동을 했으나 실력이 그다지 좋은 편이 아니라 음악활동을 접고 아버지의 후광을 이용해 모델의 길로 들어섰다고 한다. 현재 그녀는 다양한 브랜드의 모델로 얼굴을 알리고 있는 중이다.

지난 31일(현지시각) 미국 LA. 샤넬 핸드백을 들고 커다란 선글라스를 쓴 채 누군가와 통화하며 단골 피부과 진료실로 향하고 있는 그녀의 모습이 파파라치들의 카메라에 잡혔다.

당시 그녀가 입은 광택재질의 유명 스포츠 브랜드 조깅복은 벌써 그녀의 이름을 달고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되고 있다.

하지만 그녀 또한 우리가 알고 있는 ‘지극히’ 평범한 소수의 셀럽과는 다소 거리가 있어 보인다. 넘치는 끼를 주체하지 못한 그녀의 엉뚱한 기행 때문이다. 4만 4천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자랑하는 소피아는 최근 자신의 모델 활동 비하인드 영상 한 편을 올렸다.

영상 속, 167센티미터의 키로 일반 모델보다는 다소 작은 편인 그녀가 한 편의점 계산대 위에 올라가 분홍색 비키니를 입고 마리화나가 그려진 분홍색 양말을 신은채 포즈를 취하며 자신의 구리빛 몸매를 뽐내는 모습이다.

그녀의 이런 예기치 못한 퍼포먼스는, 자신이 입은 비키니를 디자인한 프란키 비키니(Frankies Bikinis) 디자이너 프란체스카 아이엘로우를 위한 것으로 추측된다.

현재 그녀는 자신보다 15살 많은 남자친구 스콧 디식과 열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영상=Secrets stars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