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서경덕 교수가 알려주는 ‘현충탑 SELF 참배’ 영상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국방부 유튜브 채널 캡처
국립서울현충원이 오는 6월 10일부터 국민 누구나 현충탑 참배를 격식 있게 할 수 있도록 ‘현충탑 SELF 참배’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밝힌 가운데, 해당 영상이 국방부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watch?v=mGV389JzdLU)을 통해 지난 3일 공개됐다.

현충원의 상징인 현충탑은 국가와 민족을 위해 산화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희생정신을 기리는 탑으로, 그동안 국가행사나 기관 및 단체의 경우에만 집례관 안내에 따라 참배를 진행해 왔다.

하지만 6월 10일부터 시행하는 ‘현충탑 SELF 참배’는 ‘명예집례관’의 목소리 재능기부로 사전에 녹음된 참배 안내에 따라 국민 누구나 현충탑을 찾아 분향, 경례, 묵념 등의 참배를 할 수 있게 됐다. 첫 번째 ‘명예집례관’은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위촉됐다.

이에 ‘서경덕 교수가 알려주는 현충탑 SELF 참배’란 제목의 영상에는 그가 직접 출연, 참배 방법을 상세히 설명한다. 영상 속 서경덕 교수는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라며 “현충탑 SELF 참배를 통해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살아있는 숨결과 정신을 느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현충원은 명예집례관을 지속적으로 추가 위촉하여 참배객이 원하는 집례관을 선택해 참배할 수 있도록 하고, 영어 및 중국어 등 외국어 버전을 추가하여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현충탑 SELF 참배’는 6월 10일부터 매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국민 누구나 참배할 수 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