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러시아, 여성끼리 엉덩이 때리는 신종 경기 ‘엉뚱한’ 대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에서 탄생한 독특한 챔피언십이 하나 있다면 바로 남성들끼리 뺨을 때려 고통을 참지 못하고 물러나면 지게 되는, 일명 ‘뺨 때리기 챔피언십‘이다.

대회 자체는 물론 대회 우승자들 또한 많은 외신을 통해 꾸준히 알려지고 있을 정도로 유명세를 쌓아나가고 있다. 하지만 대회 성격이 너무 가학적이라 경기를 반대하는 목소리도 이곳저곳에서 들리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아픔과 고통이 상품화됐기 때문일까.

하지만 불에 기름 붓듯, 또 하나의 가학적 경기가 러시아에서 인기몰이 중이다. 이번에 여성들끼리 상대방의 엉덩이를 때리는 대회다. 이름하여 ‘엉덩이 때리기 챔피언십(The Booty Slapping Championships)’. 지난 10일 러시아 정부가 지원하는 국제TV 뉴스채널인 RT가 이 엉뚱한 경기를 소개했다.

경기장 한 구석에 써있는 ‘고통이 없다면, 얻는 것도 없다’라는 문귀처럼, 경기에 참가한 여성들은 자신들의 엉덩이를 상대방의 손에 맞긴 채 고통을 참는다.

경기 규칙은 놀랄 것 없이 매우 간단하다. 나름대로 한 운동했다고 자부하는 여성들이 모여 상대방 엉덩이를 서로 때리면 된다. 엉덩이를 맞는 선수가 넘어지거나 혹은 몇 걸음이라도 움직이게 되면 지는 경기다. 누구나 참여할 순 있지만 참가자들의 면모를 보면 남자들도 한 대 맞으면 나가 떨어질 듯 다부진 몸매의 소유자들이다. 아무 생각없이 참가했다가 봉변 당할 수도 있단 뜻이다.

이 대회 우승자 중 한 명은 피트니스 블로거로 유명한 아나스타샤 졸로타야(Anastasia Zolotaya)다. 그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양한 운동 영상을 소개하고 있다.

영상 속 그녀가 선보인 다양한 운동 모습들은, 이 ‘엉뚱한’ 대회에서 그녀가 자신의 엉덩이를 어떻게 단련해 우승할 수 있었는지를 잘 보여준다. 모든지 쉽게 되는 법은 없다는 진리가 입증된 셈이다.

아무튼,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상엔 별의별 대회들이 다 있다지만 상대방의 뺨과 엉덩이를 때리며 기쁨과 쾌감을 느끼는 이런 종류의 대회들이 계속 생겨나는 현상이 왠지 씁쓸하게 느껴진다.


사진 영상=ВСЕГО ПОНЕМНОГУ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