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우주에서 날아온 운석의 환상적인 최후 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캡틴마블 여주인공 캐럴 댄버스가 현실로 돌아온 듯한 초현실적 순간이 영상에 잡혔다.

호주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주 애들레이드시의 조용하고 평화로운 밤하늘이 우주에서 길을 잃고 지구로 진입하게 된 한 유성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품었다. 이 소식을 지난 5일 외신 케이터스 클립스가 소개했다.

지난달 21일(현지시각) 호주 로얄 애들레이드병원 옥상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담긴 영상엔, 지구로 곤두박질치다가 대기권과 만나 오랜지색 화염에 휩싸이며 마지막 생을 화려하게 맞이하는 운석의 아름다운 모습을 볼 수 있다.

마치 외계 우주선이 빠른 속도로 내려오다 공중에서 그 무언가와 충돌하며 폭발하는 것처럼 보인다.

폭발로 인해 발생한 엄청난 크기의 화염덩어리는 <아마겟돈>, <트랜스포머> 등 시원한 액션과 폭발이 끊이지 않는 전형적인 할리우드식 액션 블록버스트를 만든 영화감독 마이클 베이의 영화 속 재난 장면이 아니다. 때문에 더욱 사실적이고 실감 난다.

운석은 너무나 짧은 시간에 대기권에서 소멸됐기에 당시 병원 헬리콥터 착륙장 높은 곳에서 이 황홀한 운석 폭발현상을 가까이 목격한 두 명의 구급대원, 행운아 중의 행운아 아닐까.

비록 영상 속 운석에겐 짧디 짧았던 마지막 순간이었지만 자신의 모든 것이 소멸되고 사라지는 바로 그 찰나의 순간에 가장 아름답고 화려한 빛을 낸 것처럼, 우리 인생도 누구에게나 다가올 마지막 순간이 모두 아름답고 소중한 빛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살아가면 어떨까.


사진 영상=케이터스클립스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