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난기류로 추락할 뻔···’, 기내 속 공포에 떠는 승객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6일 코소도 수도 프리슈티나에서 스위스 바젤로 가는 ALK에어라인이 운행 중 격렬한 난기류와 만나 기내 속 승객들이 공포에 떨며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유튜브 영상 캡처)

지난 16일(현지시각) 코소도 수도 프리슈티나에서 스위스 바젤로 가는 ALK에어라인이 운행 중 격렬한 난기류와 만났다. 이로 인해 기내 속 승객들이 공포에 떨며 혼란스러워하는 생생한 모습을 외신 데일리메일이 전했다.

당시 생과 사의 긴박했던 순간은 미르제타 바샤(Mirjeta Basha)란 여성 승객이 촬영했다. 그녀는 비행기가 이륙후 30분 정도 지나서 난기류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영상 속, 난기류로 약하게 흔들리던 비행기가 한바탕 크게 요동친다. 이 충격으로 음료수를 준비하던 여승무원은 천장에 머리를 박고 객실 의자로 곤두박질친다. 또한 승객들 얼굴과 몸위로 음료수가 쏟아진다. 한 여성은 얼굴에 음료수가 쏟아졌지만 순간 정신을 차리고 절박하게 기도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결국 좌석들이 찢겨지고 다수의 안전벨트도 손상됐으며 피를 흘린 승객들도 생겼다.

바샤는 “사람들은 비명을 지르며 울기 시작했고, 한 여승무원은 천장에 얼굴을 부딪쳤으며 컵이 날아다니고 승객 일부는 뜨거운 음료에 데이기도 했다”고 절체절명의 순간을 회상했다.

다행히 비행기는 바젤 유러포트에 안전하게 착륙했고 그녀의 남편과 부상당한 9명의 승객들은 바젤 병원으로 긴급 후송되었다.

그녀는 “이런 위기 상황속에서 승무원들은 매우 침착하고 전문가답게 행동했다”며, 공포속에 떨고 있던 승객들에게 “두려워 할 필요가 없다. 모든 것이 정상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안심시켰다고 했다.

상공에서 자주 발생하는 난기류는 공포스럽게 느껴질 뿐 아니라 항공기에 해를 가하는 가장 일반적인 요인이지만 그것이 항공기 안전에 있어 치명적인 위협을 가하진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항공기는 인간의 눈으로 볼 수 없는,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풍압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되었고 난기류에서 날개가 손상될 확률은 극히 적다.

때문에 이런 것에 대한 경험과 관련 지식이 많은 조종사와 승무원들은 비행기가 난기류로 흔들리는 상황 속에서도 크게 요동하지 않는다고 한다.


사진 영상=Storyful Rights Management 유튜브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