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칭찬합니다” 비 맞으며 휠체어 밀어준 남학생 찾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달 27일 대전 서구 갈마동의 한 골목길에서 비를 맞으며 휠체어를 밀어준 사진 속 주인공은 한밭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이시원군(사진 오른쪽)인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임형진씨, KBS 제공]
이달 초, 비를 맞으며 휠체어를 밀어주는 남학생의 모습이 찍힌 사진 한 장이 공개돼 잔잔한 감동을 안기면서 사진 속 주인공이 누구인지 누리꾼들을 궁금케 했다.

사진이 촬영된 곳은 대전 서구 갈마동의 한 골목길. 비가 내리던 지난달 27일 휠체어를 탄 남성에게 자신의 우산을 양보하고, 비를 맞으며 휠체어를 밀어주는 남학생이 목격됐다. 그 모습을 본 제보자는 “뭉클했다”며 “학생을 찾아서 뭐라도 해주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제보를 받은 서울신문은 지난 3일 “비 맞으며 휠체어 밀어준 남학생을 찾습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작성했고, 해당 기사를 접한 누리꾼들은 “인성이 멋진 학생”이라며 입을 모아 칭찬했다.

최근 비가 오는 날 선행을 베푼 사진 속 주인공이 대전 서구 갈마동에 있는 한밭고등학교 재학생 이시원(18·3학년)군으로 밝혀졌다.

이군은 지난 19일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가던 중 비를 맞으며 힘겹게 휠체어를 타고 가시는 어르신을 우연히 봤다“며 ”도움이 필요한 것 같아서 도와드린 것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군은 “제가 평소에 남을 도와주거나 봉사를 많이 하는 것이 아니라 어쩌다 도움을 드린 게 사진으로 찍혀 알려졌는데, 작은 행동이 과대포장된 것 같다”며 선행이 확산되는 데에 부담감을 표했다.

앞서 이군의 선행을 최초 알린 대전 서구 갈마동에 사는 임형진(31·여)씨는 “저에게 따뜻한 감동과 교훈을 선물해준 학생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학생처럼) 바르게 살면, 반드시 좋은 일이 생긴다는 말이 틀리지 않은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칭찬과 응원의 마음을 전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