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세상에서 가장 긴 뿔 가진 롱혼 ‘폰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Pope Family / Guinness World Records
세상에서 가장 긴 뿔 가진 롱혼 ‘폰초’
미국 한 농장의 황소가 ‘세상에서 가장 긴 뿔을 가진 롱혼’의 새로운 기네스 기록을 경신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앨리배마주 굿워터의 목장에 사는 텍사스 롱혼 ‘폰초’(Poncho)에 대해 소개했다.

올해로 7살인 수송아지 폰초는 지난 5월 8일, ‘세상에서 가장 긴 뿔을 가진 롱혼’의 명성을 가지고 있던 사토(Sato, 3.20m)보다 3cm 더 긴 10피트 7.4인치(약 3.23m)의 기록으로 ‘세계에서 가장 긴 뿔을 가진 롱혼’의 기네스세계기록에 등재됐다.

포프 가족은 생후 6개월 때부터 폰초를 기르기 시작했고 그가 4살이 될 무렵 다른 소들과 달리 휘지않고 곧게 자라는 폰초 뿔의 특별한 잠재력을 알아차렸다. 현재 폰초의 뿔 길이는 무려 3.23m다. 이는 자유의 여신상 얼굴 폭보다 더 긴 길이다.

▲ Pope Family / Guinness World Records
2014년도의 폰초 모습.
대를 이어 농장을 운영하는 제럴 포프 주니어(Jeral Pope Jr.)는 기네스북과의 인터뷰를 통해 폰초는 사과, 당근, 마시멜로를 먹는 ‘온화한 거인’이라고 소개했다. “평소 많은 사람들이 폰초를 보기 위해 농장을 찾고 있고 그들은 (폰초에게) 당근과 사과같은 먹이를 선사한다”며 “폰초는 (가축이 아닌) 이미 크고 멋진 애완동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포프 가족은 롱혼을 기르기 시작한 초기 배경에 대해서도 전했다. 포프는 “아내와 함께 마차를 타고 서쪽 어딘가로 나갔을 때, 언덕 위에서 하늘을 배경으로 윤곽을 드러낸 3~4마리의 롱혼을 만났다”며 “산마루에 서 있는 그들의 모습이 너무도 예뻤고 우리는 그들 중 하나를 데려다 키우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 Pope Family / Guinness World Records
포프 가족과 폰초.
한편 롱혼(Texas longhorn)은 넓은 초원을 가진 텍사스 주에서 자라는 긴 뿔 소를 말한다. 현재는 롱혼종의 전성기가 지나 텍사스에서도 많이 사육하지는 않는 편이지만 가장 유명한 대학 미식축구팀의 이름이 ‘롱헌스’(Longhorn)로 불러질 만큼 텍사스를 대표하는 동물로 알려져 있다.



사진·영상= Pope Family / Guinness World Records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