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여자친구 절친과 ‘양다리’ 걸치던 바람둥이의 결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여자친구 절친과 ‘양다리’ 걸치던 바람둥이의 결말
Daily Mail/유튜브 캡처
여자친구 절친과 바람을 피우던 중국 남성이 뼈아픈 응징을 당했다.

20일 안후이TV는 최근 중국 안후이성 진자이 현의 한 호텔에서 집단 폭행을 당한 남성의 사연을 영상과 보도했다.

영상에는 한 여성이 호텔 방 문을 발로 걷어차는 모습이 담겼다. 강제로 문을 열기 위해 계속해서 문을 걷어차는 여성의 주위로 4명의 친구들이 서 있다.

이내 문이 열리자 여성들은 우르르 방 안으로 몰려 들어간다.

보도에 따르면, 친구 사이인 ‘리’와 ‘첸’은 최근 자신들의 남자친구가 동일 인물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남자친구 ‘지앙’이 자신들을 속이고 각각 만나왔다는 것을 알게 된 둘은 배신감에 치를 떨었고, 합심하여 지앙을 응징하기로 했다.

두 사람은 친구들을 더 불러들인 후 지앙이 머물고 있는 호텔로 찾아갔다. 자신의 바람 행각이 들킨 것을 눈치챈 지앙은 문을 굳게 걸어 잠그고 버텼다.

하지만 곧이어 문은 열렸고, 리와 첸 그리고 친구들은 방 안으로 들어가 약 10분간 지앙을 폭행했다.

지앙은 도움을 청하기 위해 경찰에 신고했고, 여성들은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 호텔을 떠났다.

지앙은 경찰에 “처음 첸과 데이트를 하다가 첸의 친구 리를 식사 자리에서 알게 됐다”면서 “첸과 리 각자에게는 ‘평범한 친구 사이’라고 말하고 각각 사귀어 왔다”고 밝혔다.

또한 여성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한 지앙은 “첸과 리를 만나는 것을 그만두겠다”고 전했다.

경찰은 첸과 리를 포함한 5명의 여성에게 구두 경고와 함께 호텔의 파손된 문을 보상할 것을 요구했다.

사진·영상=Daily Mail/유튜브

영상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