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따뜻한 세상] 도로에 쏟아진 건축자재 치운 해병대 장교 ‘훈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해병대 제2사단 소속 김영환(34) 소령이 지난달 21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통진읍 마송리의 한 사거리에서 달리던 트럭에서 쏟아진 건축자재를 치우고 있다.
도로를 달리던 트럭에서 쏟아진 건축자재로 곤경에 처한 운전자에게 묵묵히 도움의 손길을 내민 해병대 장교의 훈훈한 모습이 포착됐다.

경기 김포시 통진읍 마송리에서 휴대전화 매장을 운영하는 박태호(29)씨는 지난달 21일 오후 2시경 원인을 알 수 없는 굉음을 듣고 매장 밖을 나갔다. 상가 앞 도로에는 트럭에 실렸던 건축자재가 쏟아져 차량 흐름을 막은 상황.

평소 차량 통행이 많은 사거리였기에 낙하물로 인해 도로는 순식간에 혼잡해졌다. 시민들이 선뜻 나서지 못하는 그 순간, 그곳을 지나던 해병대 장교가 팔을 걷어붙이고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는 트럭기사를 도와 건축자재를 치웠고, 차량 흐름 정상화를 위해 운전자들에게 수신호로 안내했다.



제보자 박태호씨는 지난 3일 서울신문과 전화 인터뷰에서 “아무도 선뜻 나서지 못하는 상황에서 해병대 간부가 트럭기사 분을 도와서 낙하물을 치우고 있었다”며 “이곳이 큰 사거리라서 차량 정체가 발생했음에도 그는 교통정리까지 도와 10분 만에 상황을 수습했다”고 설명했다.

영상 속 해병대 장교는 도로 상황이 정리되자 트럭기사에게 인사를 한 뒤 현장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해병대 장교의 선행을 본 뒤, “선뜻 나서지 못한 제 모습에 반성하고, 창피한 마음이 들었다”며 “멀리 있어서(명찰은 못 봤고) 해병대 간부라는 것밖에 확인하지 못했다. 저도 해병대를 전역해서 다른 해병대원들에게 귀감이 되는 영상인 것 같아서 제보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이 해병대 측에 확인한 결과 영상 속 주인공은 해병대 제2사단 소속 김영환(34) 소령으로 확인됐다. 김 소령은 서울신문과 서면 인터뷰에서 “누구나 그 현장에 있었다면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라며 “특별한 선행이 아니고 마땅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인데 격려해주시고 칭찬해주셔서 많이 쑥스럽다”고 전했다.

이어 김 소령은 “수많은 해병대원이 보이지 않은 곳에서 주어진 임무를 충실히 완수하고 있다”며 “군복을 입은 군인이라면, 모든 임무와 선행은 국민을 위하는 것이므로 당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