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은기자의 왜떴을까TV] ‘브람스’ 김민재 “멜로의 비결은 눈…키스신 NG 없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가을을 촉촉하게 적신 SBS 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에서 피아니스트 박준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배우 김민재가 “멜로 연기의 비결은 눈”이라고 밝혔다.

김민재는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와의 인터뷰에서 “달달한 멜로 연기의 비결은 눈”이라면서 “진심을 담아 상대역 채송아(박은빈 역)를 바라보려고 했다”고 말했다.


김민재는 이 작품에서 수준급의 피아노 실력은 물론 섬세하고 감수성이 풍부한 연기로 ‘차세대 멜로 장인’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극중 박준영은 유명 피아니스트이지만, 현실과 이상 사이에서 고민을 지닌 청춘이다. 그는 순수한 첫사랑의 설레는 감정과 내적 슬픔을 설득력있게 표현해 ‘김민재의 재발견’이라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김민재는 “극중 박준영과의 싱크로율은 68% 정도 되는 것 같다”면서 “싱크로율을 높이기 위해 피아니스트들의 의상과 헤어스타일까지 연구했다”고 말했다. 특히 장안의 화제였던 키스신에 대해서는 “키스신을 찍을 때는 조금 부끄럽고 설레였는데, 상대역과 호흡을 잘 맞춰서 NG 없이 찍었다”고 말했다.

이어지는 ‘최애 인터뷰에서 그는 자신의 매력포인트로 ’목소리‘를 꼽았다. 김민재는 “극중 준영과 남을 좀 많이 생각한다는 점이 닮았지만, 할 말은 한다는 점은 다르다”면서 “가장 좋아하는 이성 스타일은 착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전통 춤이나 광대 놀이 등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고 싶다”면서 “믿고 보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유튜브 및 네이버TV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서는 ’차세대 멜로 장인‘ 김민재의 모든 것과 김민재가 직접 꼽은 심쿵 장면 BEST3, 깜짝 랩 실력도 공개합니다.

글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영상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