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사람 팔처럼 자유롭게 움직이는 재난대응 특수목적기계 개발(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조정산 박사 연구팀이 개발한 재난대응 특수목적기계. [사진 제공=한국생산기술연구원]
재난현장 투입용 양팔 로봇팔 달린 특수목적기계가 개발됐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하 생기원)은 조정산 박사 연구팀이 로봇기술과 건설기계 기술을 융합한 ‘재난대응 특수목적기계’를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소방관들의 안전을 도모하면서 어렵고 복잡한 구조 작업을 신속히 처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양대, 한국전자기술연구원, 한국기계산업진흥회 등과 공동 개발한 이 장비는 4개의 무한궤도 하부모듈 위에 사람의 양팔 역할을 하는 6m 길이의 작업기 한 쌍이 달린 형태다. 장비에 탑승한 소방관은 웨어러블 조정 장치를 이용해 작업기를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다.

이를 활용해 최대 200kg에 달하는 대형 장애물을 옮길 수 있으며, 22mm 두께 철근을 절단하는 등 다양한 작업을 손쉽게 수행할 수 있다.

유압 방식으로 작동하는 로봇팔은 전기 모터 방식의 로봇팔보다 더 강력한 힘을 낼 수 있고, 사람 팔과 유사한 수준의 자유도를 구현해 작업성을 높였다. 왼손은 다양한 물체를 잡을 수 있도록 했으며, 오른손은 절단·파쇄·벌리기 작업이 가능하도록 개발됐다.
▲ 작업기를 사람 팔처럼 자유롭게 움직이는 웨어러블 조종장치. [사진 제공=한국생산기술연구원]
연구팀은 지난해 12월 한국로봇융합연구원 재난안전센터에서 20종 이상의 재난대응 시나리오에 대한 현장 테스트를 통해 시제품 성능 검증을 마쳤다. 앞으로 소방서와 협력해 재난현장에 실전 배치될 수 있도록 유압시스템과 제어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조정산 생기원 박사는 “사람 팔과 가장 근접한 형태의 로봇 관절 움직임을 구현해냈다”며 “무인 자동화가 필요한 건설·산업 현장, 대단위 재배가 이뤄지는 농업현장, 지뢰·포탄 등을 제거하는 국방현장 등 다양한 분야에 폭넓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