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北 원전 의혹’에… 與 “색깔론·가짜뉴스” 역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낙연 “야당의 문제제기는 가짜쟁점”
김태년 “선거 때만 되면 북풍 공작”



더불어민주당은 1일 정부가 북한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지원하려 했다는 야당의 의혹 제기를 일축하며 “색깔론”, “북풍공작”이라고 역공을 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원전 건설이 정부 정책으로 극비리에 추진됐다는 야당의 주장은 사흘도 못 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며 “야당의 문제 제기는 처음부터 ‘가짜 쟁점’이고 ‘상상 쟁점’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삭제된 산업통산자원부 보고서 서문에는 ‘보고서는 내부 검토자료이며 정부 공식입장이 아님’이라고 명시했다. 통일부는 2018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북측에 전달한 한반도신경제구상에는 원전이란 단어나 관련 내용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며 “북한 원전이 극비리에 건설될 수 있다는 야당의 발상 자체가 비현실적”이라고 말했다.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원전 지원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또 “과거 북한 원전 건설을 추진했던 김영삼 정부, 거론했던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일을 이적행위라 생각하는지 야당에 되묻고 싶다”며 “선거만 닥치면 색깔론을 들고 나오는 낡고 저급한 정치를 야당은 지금도 되풀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선거 때만 되면 북풍 공작을 기획하는 보수야당의 고질병이 도졌다”고 비판했다. 그는 “의혹 대상이 된 문서는 산자부 발표대로 자체적 남북경협 활성화에 대비해 실무진이 아이디어 수준의 자료로 만든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참여 없이 남북의 독자적 극비 추진은 불가능한 사안”이라고 부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정부 방역을 흔들기 위한 정치 공세가 통하지 않고 당내 악재 이어지자 야당이 북풍이란 낡은 카드를 꺼내들었다. 야당의 수준이 참으로 한심하고 참담하다”며 “가짜뉴스와 망국적 색깔론으로 국민 분열을 부추기는 소모적 정쟁을 즉각 중단할 것을 국민의힘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더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