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김종인 “文대통령 취임사는 가짜뉴스 성지순례 코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주당의 ‘언론개혁’에 “랜선보도지침”
“정권발 가짜뉴스 피해가 더 심각” 비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인터넷상 가짜뉴스 규제를 주장하나 사실은 정권 눈높이에 맞춘 ‘랜선 보도지침’을 강요해 언론을 길들이려 한다는 우려가 매우 높다”며 검찰·사법개혁에 이어 언론개혁을 추진하겠다는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 소위 언론개혁을 내세워 언론장악을 시도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매우 높아지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정권발 가짜뉴스 피해가 오히려 더 심각하다는 지적이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 취임사는 가짜뉴스 성지순례 코스가 된 지 오래”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취임사에서) 야당은 국정운영의 동반자라고 주장했으나 국회 법안을 일방적으로 처리하는 등 그동안 야당을 철저히 무시해왔다”고 지적했다. 또 ‘소통하는 대통령이 되겠다, 잘못한 일은 잘못했다고 말씀드리겠다,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다’ 등 문 대통령의 취임사 발언들을 언급한 뒤 “대통령의 이런 말을 지금 들어보면 가짜뉴스가 아니라고 생각하는 국민이 과연 얼마나 될지 매우 궁금하다”고 말했다.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취임사 외에도) 정권발 가짜뉴스는 이루 헤아릴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비핵화 의지가 있다는 발언, 마스크 대란 당시 면마스크만 써도 충분하다고 한 정부여당의 주장, 백신 확보를 둘러싼 상호모순된 주장 등을 정권발 가짜뉴스 사례로 들었다.

김 위원장은 “우리 정치사를 보면 정권이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고 한 시도는 모두 실패로 끝났다”며 “민주당은 작금의 언론장악 시도를 당장 그만두길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더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