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국민의힘 “선거 앞두고 4차 재난지원금… 사실상 매표 행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종인 “국민이 낸 세금, 어떻게 지급할지 설명 필요”
주호영 “국민 빚으로 20조 돌려…대선 때 또 뿌릴 것”




국민의힘은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2일 정부·여당을 향해 ‘매표 행위’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3차 재난지원금도 아직 완결 못하고 있는 실정에 4차 재난지원금에 관해서도 구체적으로 무엇을 기준으로 지급한다는 계획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4월 7일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갑작스럽게 4차 재난지원금 논의를 시작을 해서 급히 지급하겠다는 발표를 하고 있다”며 “정부의 예산은 국민이 낸 세금이고, 이 세금을 어떻게 가장 정확하고 적절하게 지급할 것인지 명확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주호영(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주호영 원내대표는 “사실상 매표 행위나 다를 바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주 원내대표는 “4차 재난지원금 추경안의 규모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며 “국채를 9조 9천억원 내고, 재난지원금 사상 최대인 19조 5천억원에 이를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민주당은 돈을 풀 때 풀더라도 어떻게 갚고 곳간은 어떻게 채울 것인지 전혀 답이 없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일반 국민은 선거 때 돈 10만원만 돌려도 구속되는데 대통령과 민주당은 국민의 빚으로 20조원씩 돌려도 되는 이런 사회를 용인하는 것이 맞는지 의문”이라며 “이런 식이라면 정권을 잡은 세력은 대선 전에 또 수십조원의 돈을 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