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김태년 “4차 재난지원금이 매표 행위? ‘두 얼굴’ 국민의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달 전만해도 피해 지원 주장하더니 돌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4차 재난지원금에 대해 ‘매표 행위’라고 공격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두 얼굴의 정치 행태”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3월 임시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사를 빠르게 진행해 3월에 재난지원금 지급이 가능하도록 하겠다”며 “그런데 안타까운 것은 국민의힘은 여전히 4차 재난지원금에 대해 포퓰리즘이니 매표행위니 하면서 하지 말아야 할 정치 공세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불과 한 달 전만해도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실질적 지원을 주장하던 야당”이라며 “선거를 앞두고 정쟁으로 돌변하는 두 얼굴의 정치행태가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의 주장은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있으니 모든 민생지원대책을 중단하라는 ‘민생 포기 선언’과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미국 하원은 약 2140조원 규모의 코로나 부양책을 통과시켰고, 독일·일본 등 세계 각국도 천문학적인 재정 지출을 감내하며 코로나 피해지원과 경제회복에 올인하고 있다”면서 “표 계산에만 여념이 없는 야당의 민생 포기 선언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집권여당의 책임을 다해 민생 살리기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더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