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인기 급상승 크리에이터] ‘현타’ 부르는 커플 유튜버 ‘가요이 키우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기 지극히 평범하지만, 평범하지 않은 커플 유튜버가 있다. 자극적이거나 선정적 콘텐츠 없이 그저 평범하고 소박한 일상 영상만으로 수만 명이 구독 버튼을 눌렀다. 누군가는 이 커플 유튜버의 영상을 보며 연애 감정을 대리만족하기도 하고, 또 누군가는 “남의 여자친구를 보며 미소 짓는 내 모습에 ‘현타’(헛된 망상 따위에 빠져 있다가 자기가 처한 실제 상황을 깨닫게 되는 것) 온다”며 자조 섞인 댓글을 남기기도 한다. 화제의 주인공은 유튜브 채널 ‘가요이 키우기’의 가요이(본명 김가영·23)와 그의 남자친구 편집몬(본명 이동건·29).

▲ 유튜브 채널 ‘가요이 키우기’의 편집몬(이동건)과 가요이(김가영).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정말 무작정이었다. 지금으로부터 2년 전, “유튜브 수익이 아르바이트만큼 괜찮다”는 친구의 이야기에 무턱대고 카메라를 구입했다. 어떻게 촬영을 해야 하는지, 그 영상을 또 어떻게 편집해야 하는지도 몰랐다. ‘편집몬’ 이동건씨는 “2분짜리 영상을 만드는 데도 편집이 2주나 걸렸다”며 유튜브 초창기 어려움을 회상했다.

그렇게 어렵게 완성된 영상들이 현재까지 100여 개다. 이렇게 고스란히 쌓인 영상들은 이들의 소중한 경험이 됐다. 하지만 콘텐츠를 경험하고 알아갈수록, 조회 수나 수익 자체에 매몰되면 안 된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래서 이 커플에게 유튜브의 목적은 ‘자아실현’이다.

“저희는 항상 이야기해요. 유튜브는 결국 자아실현이라고요. 우리가 해보고 싶었던 것, 평상시 하지 못했던 것들을 유튜브를 통해서 해볼 수 있으니까요. 이렇게 인터뷰할 수 있는 것도 자아실현 중 하나 아닐까요?” (이동건)

한편 ‘가요이’ 김가영씨는 특유의 맑고 귀여운 페이스와 예측 불가능한 매력으로 연예인 못지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김 씨가 본인이 거주하는 2평 남짓한 고시원을 소개하는 영상은 ‘가요이 키우기’ 채널에서 가장 많은 조회 수를 기록한 영상으로, 청년 세대의 아픔을 긍정적인 에너지로 승화했다. 변기에 앉은 채로 화장실벽에 무릎과 머리가 닿는다며 웃어 보이는 김 씨의 순수한 모습은 청년들에게 일종의 ‘힐링’을 선사한다. 김 씨의 친화력에 많은 이들이 무장해제된 모습은 유튜브에 업로드 된 다른 영상들을 통해 증명된다. 남녀노소, 외국인도 가릴 것 없다.

하지만 남자친구 이 씨의 공로도 무시할 수 없다. ‘저 세상 텐션’ 김 씨를 이성적으로 잡아주며 툭툭 나오는 재치 가득한 발언이 재미 포인트다. 그렇게 두 사람의 ‘티키타카’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미소를 선사하고 있다.

“구독자 분들이 저에게 비타민이라고 말씀을 해주시는데 오히려 저에겐 구독자 분들이 더 비타민 같은 존재예요. 여러분은 또 누군가에게 비타민이니까 항상 밝게 즐기셨으면 좋겠어요.” (김가영)

글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영상 김형우 기자, 임승범 인턴 seungbeo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