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정의당 새 당대표’ 여영국, 붉어진 눈시울로 “기득권 해체시킬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찬성률 89.5%… 6기 지도부 대표로 선출
“노회찬 뜻 길잡이 삼아 국민 품으로”



23일 6기 정의당 지도부 당대표로 선출된 여영국 신임 대표는 당선인사에서 “당대표로서 정의당의 모든 당력을 쏟아부어서 불평등과 차별에 고통받는 세상의 모든 존재들 곁으로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6기 정의당 지도부 보궐선거 및 청년정의당 대표 선출 보고대회’를 열고 1만 766명 투표에 찬성 9635표, 반대 748표, 무효 383표(찬성률 89.5%)로 여 전 의원을 대표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여 대표는 김종철 전 대표가 성추행 사태로 물어나면서 치러진 이번 선거에 단독 입후보했다.

여 대표는 “정의당이 희망의 끈을 부여잡고 매일매일 놓아버릴까 말까를 갈등하면서 제발 이 희망의 끈을 놓지 않도록 해달라던”이라고 하던 중 말을 끊고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았다. 눈시울이 붉어진 채 다시 마이크를 잡은 여 대표는 “어느 당원의 말씀이 생각난다”고 말을 이었다.

여 대표는 이어 “진보정당의 가시밭길을 헤치며 뜻하지 않게 먼저 가신 노회찬 전 의원님, 영원한 조직실장 오재영 동지, 우리 앞길을 늘 비쳐줬던 이재영 동지가 상상하고 꿈꿨던 그 길을 가고자 한다”며 “그 뜻을 길잡이 삼아서 정의당을 다시 국민의 품으로 다가서고자 한다”고 밝혔다.

여 대표는 또 “하루에도 매일 몇 명씩 제2, 제3의 김용균이 발생하지 않도록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고 변희수 하사, 고 김기홍 활동가를 절망적인 죽음으로 몰아간 잔인한 차별에 단호히 맞서겠다”고 덧붙였다.

▲ 정의당 여영국 새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6기 정의당 지도부 보궐선거 및 청년정의당 대표 선출 보고대회’에서 당선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을 향한 날선 목소리도 냈다. 여 의원은 “거대양당은 다양한 가치를 부정하고 양당 기득권 정치동맹을 더욱더 공고히 해가고 있다”며 “기득권 동맹의 바깥에서 배제되고 차별받는 모든 국민들 곁으로 다가서서 그들과 손잡고 반기득권 정치동맹을 만들어서 반드시 기득권을 해체시키겠다”고 다짐했다.

만 35세 이하 당원을 대상으로 한 청년정의당 대표로는 단독 출마한 강민진 후보가 찬성률 81.3%로 선출됐다. 부대표 선거는 박창진 후보 4659표(득표율 45.89%), 설혜영 후보 4226표(득표율 41,63%), 이상범 후보가 1267표(득표율 12.48%)를 득표한 가운데 과반 득표자가 없어 박창진·설혜영 후보가 24~29일 결선투표를 진행한다.

※더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