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은기자의 왜떴을까TV] 브레이브걸스 “위문공연하다 벌레 먹은 적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세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군 위문 공연의 복병은 산모기“라면서 ”공연을 하다가 벌레를 먹은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브레이브걸스는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 출연해 “많은 분들이 유튜브만 틀면 저희가 나온다고, 아예 유튜브를 샀냐고 우스개소리를 하신다”면서 “저희가 출연한 영상 콘텐츠가 조회수가 많이 나올 때 인기를 느낀다”고 말했다.

브레이브걸스는 4년전 발표한 ‘롤린’의 유튜브 댓글 모음 영상이 화제를 모으면서 역주행에 성공해 가요계의 각종 음원 차트를 석권했다. 특히 3년 5개월의 공백기 동안 군 위문공연을 마다하지 않은 열정으로 ‘군통령’의 자리에 올랐다. 브레이브걸스는 “군 위문공연에서 소리를 지르다가 (벌레가) 들어와서 먹은 적도 있었다. 조명 때문에 숨을 쉬면 콧구멍으로 들어오기도 한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이들은 지난해 발표한 신곡 ‘운전만 해’의 성적이 기대에 미치치 못하자 지난 2월 해체를 결심했다가 일약 ‘가요계의 신데렐라’로 올라섰다. 유정은 “해 뜨기 전이 제일 어둡다고 ‘운전만 해’ 활동을 하기 전후로 힘들었다”면서 “3년 5개월 만에 준비를 해서 나왔는데, 결과가 좋지 않아서 더 절망 속으로 들어가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이들은 소속사 대표이자 메인 프로듀서인 용감한 형제가 요즘은 멤버들의 건강 걱정을 많이 해준다고 덧붙였다. 멤버들은 “대표님이 예전에는 ‘살 빼!’라는 주문을 많이 하셨는데, 이제는 건강 관리에 대한 주문과 다음 식사까지 걱정을 해준다”고 말했다. 올 여름 썸머퀸을 꿈꾼다는 이들은 자신들의 색깔을 확실히 자리잡을 수 있는 한 해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네이버TV 및 유튜브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서는 브레이브걸스의 모든 것! 최애 인터뷰가 공개됩니다.

글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영상 김민지·문성호 기자, 장민주 인턴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