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인기 급상승 크리에이터] 두 바퀴로 날개 달다…자전거 유튜버 ‘아라누나TV’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기 자전거 유튜브 채널 ‘아라누나TV’를 운영하는 조아라(33)씨가 자전거에 본격적으로 입문한 건 2018년, 처음엔 그저 회사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풀기 위한 돌파구 중의 하나였다.

“부서가 바뀌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는데, 회사 동료들과 자전거를 타고 서울부터 춘천까지 가게 된 게 제 자전거 인생의 시작이었죠. 자전거 위에서는 머릿속에 아무것도 생각이 안 나요. 달리는 자체에만 집중할 수 있게 만들어준 달까요.”

그러나 유쾌할 것만 같았던 ‘자전거 라이프’는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처음 가는 팀 라이딩에서 큰 부상을 당하고 만 것이다. 얼굴을 다섯 바늘이나 꿰매야 했다. 젊은 여성에게 있어 얼굴 부상은 더욱 크고 아프게 느껴졌을 터. 하지만 부상도 자전거를 향한 그의 열정을 막지 못했다.

“저처럼 승부욕이 있는 사람이 자전거를 시작하게 되면, 기존의 기록을 깨려고 더 열심히 타게 되는 것 같아요. 다친 다음 날에도 실내에서 타는 자전거를 구해서 훈련하게 되더라고요.” (웃음)

▲ 자전거 유튜브 채널 ‘아라누나TV’의 조아라씨. 인스타그램.

부상을 당해봤기에 조씨는 안전에 더욱 유의해서 자전거를 타고 있다. ‘가까운 거리라도 헬멧은 꼭 쓰자’, 그의 철칙이다.

“정말 귀찮은 일이지만 주변에서 사고로 안 좋게 되신 분들도 있고 해서 가까운 마트 가는 거리라도 헬멧은 꼭 쓰죠. 그런데 자전거 출퇴근을 하다 보면 헬멧을 안 쓰시는 분들이 아직도 많더라고요. 헬멧 착용 같은 안전한 라이딩의 중요성을 유튜브를 통해 많이 알리고 싶어요.”

조씨는 자전거와 관련된 내용이라면 하나부터 열까지, 본인의 유튜브 채널 ‘아라누나TV’에 올리고 있다. 브이로그부터 라이딩 영상, 장비 소개, 정보 공유 등이 주를 이룬다. 콘텐츠는 자전거 동호인으로는 최강자로 이름이 나 있는 윤중헌(31)씨와 함께 만든다. 연인 사이인 두 사람은 올해 12월 결혼을 앞두고 있다.

▲ 조아라씨(오른쪽)와 그의 남자친구 윤중헌씨(왼쪽)

사실 유튜브 채널은 두 사람의, 연애의 산물이다. 조씨가 남자친구에게 보여줄 영상을 찍어 업로드한 게 유튜브의 시작이었다. 연상연하 커플인 두 사람, 그래서 채널명도 ‘아라누나TV’란다.

“남자친구와 장거리 연애를 했는데, 그러다 보니 제가 자전거 탄 모습을 남자친구에게 보여주고 싶은 거예요. 그래서 그 모습을 영상에 담아 유튜브에 올렸는데 그게 대박이 났죠.”

▲ 조아라씨 인스타그램

유튜브 채널에 자전거와 관련된 영상이 하나씩 쌓여가는 만큼 조씨의 경험치도 차곡차곡 쌓이고 있다. 조씨는 ‘2017 KSPO 백두대간 그란폰도’ 등 다수 대회에서 수상했다. 그는 자신이 성장한 만큼, 유튜브를 통해 자전거 문화를 알리는데 보탬이 되고 싶다고 했다.

“어떻게 하면 자전거를 잘 탈 수 있는지, 또 어떻게 하면 안전하게 탈 수 있는지를 알려 드리는 유튜브 채널로 ‘아라누나TV’를 키우고 싶어요. 많은 분에게 제대로 된 자전거 문화를 조금이나마 전파하고 싶습니다.”

글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영상 문성호, 김형우, 김민지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