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따뜻한 세상] 거동 불편한 할머니 휠체어 밀어주고 숙박비 내준 경찰관 ‘훈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제주경찰청 제공
새벽 시간 거동이 불편한 70대 할머니의 휠체어를 밀어주고 잠자리까지 마련한 경찰관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9일 새벽 3시쯤 “병원에서 퇴원해 귀가하려는데 택시를 잡지 못하고 있다”며 도움을 요청한 70대 할머니의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습니다.


신고를 접수 받은 서귀포경찰서 중동지구대 홍유중(50) 경위와 정성진(32) 순경은 5분 만에 서귀동의 한 버스정류장에 도착했습니다. 당시 환자복을 입은 한 할머니가 휠체어에 탄 채 추위에 떨고 있었습니다.

몇 달 전 할머니는 가스폭발 사고로 장기간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다고 합니다. 지난달 8일 퇴원을 준비 중이던 할머니는 갑작스럽게 낙상사고를 당해 응급치료를 받고 다음날 새벽이 되어서야 퇴원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안타까운 사정을 들은 경찰관은 할머니의 휠체어를 1km가량 밀어 귀가를 도왔습니다. 하지만 힘들게 도착한 할머니 집 현관문은 잠겨 있었습니다. 할머니가 병원에 입원하자 육지에 사는 가족이 보안장치 잠금 설정을 해놓은 겁니다.

정성진 순경은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할머니께서 ‘병원에 오래 입원해서 아들이 시정한 것 같다’고 말씀하셨다”며 “하지만 시정 보안업체가 새벽에 전화를 받지 않아 집 안으로 들어갈 수 없는 상태였다”고 설명했습니다.

두 경찰관은 지친 기색이 역력한 할머니를 인근 숙박시설로 모셨습니다. 수중에 돈이 없다며 걱정하는 할머니를 위해 숙박비도 대신 지불했습니다. 할머니는 경찰관의 따뜻한 배려에 연신 “감사하다”고 인사하며 눈물을 글썽였다고 합니다.

정 순경은 “할머니께서 고맙다고, 꼭 은혜를 갚겠다고 하셨다”면서 “작년에 돌아가신 저희 할머니가 생각났는데, 다치지 않고 오래오래 건강하시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했습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