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단독 인터뷰] 원슈타인 “음원차트 1위 신기해...MSG워너비 앨범 매년 냈으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은기자의 왜떴을까TV] 독특한 음색으로 인기 상한가...대세 래퍼 원슈타인



‘바라만 본다’로 각종 음원차트를 석권한 래퍼이자 MSG워너비 멤버인 원슈타인이 “이번이 데뷔 이후 최고 성적인데, 너무 신기했다”고 말했다.

원슈타인은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와의 인터뷰에서 “많은 사람들의 마음이 모여서 음원차트 1위라는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면서 “기회가 된다면 MSG워너비 앨범을 매년 내고 싶다”고 밝혔다. MSG워너비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 만든 8인조 보컬 그룹으로 지난 3일 ‘쇼! 음악중심’을 통해 데뷔했다.


독특하면서도 편안한 음색으로 ‘혁신적 음색’이라는 평가를 받는 원슈타인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팬층을 한층 넓혔다. 그는 “마트나 편의점에서 어르신 분들이 사인을 부탁하실 때 인기를 실감한다”면서 “(고향인) 내수의 지역 신문에도 ‘아이돌 대세 원슈타인’이라는 기사가 났다”고 말했다.

래퍼이지만 2000년대 감성 발라드도 완벽하게 소화한 그는 “랩처럼 노래하고 싶어서 보컬학원을 그만둔 적도 있지만, 이번에는 포기하지 않고 박근태 작곡가의 디렉팅을 받아서 열심히 녹음했다”고 말했다. 이어 2주째 차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바라만 본다’의 인기 비결에 대해 “이런 노래가 유행하던 시절의 향수와 그 때의 자유로움이 눈앞에 더 선명하게 그려지는 곡이기 때문 아닐까”라고 분석했다.

팀내에서 막내 라인으로 귀여움을 담당하고 있는 원슈타인은 자신의 매력에 대해 “표정을 잘 숨기지 못해서 여유로운 모습을 잘 못 보여드리는데 오히려 챙겨주고 싶다는 분들이 계시는 것 같다”면서 웃었다.

7일 펀치의 히트곡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밤이 되니까’를 발표한 그는 “요즘 발라드를 많이 불러서 본능적으로 랩을 하고 싶어서 폭발하는 상태”라고 밝히기도. 한편 ‘아티스트들의 아티스트’라고 불리는 그는 함께 콜라보를 하고 싶은 멤버로 이동휘와 쌈디를 꼽았다.


네이버TV 및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서 원슈타인이 부른 ‘나를 아는 사람’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글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영상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