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온실 속 화초에서 산을 만나고 야생화로...등산 유튜버 ‘산 속에 백만송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기 급상승 크리에이터] 등산 유튜버 백송희



산은, 누군가에게 정복의 대상이지만 또 누군가에게는 그 자체로 행복을 찾는 곳이다. 유튜브 채널 ‘산 속에 백만송희’를 운영 중인 등산 유튜버 백송희(27)씨는 그 후자에 가깝다. 2017년 하와이 유학 중 다이아몬드 헤드와 코코 헤드를 올랐다가, 갑갑한 일상 속 활력과 휴식을 주는 등산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 그 뒤 한국에 돌아와서 취업 준비로 힘이 들 때도 산은 백씨에게 위로가 되어주었다.

“취업 준비하면서 마음이 조금 힘들 때 혼자 산에 올라 자연과 야경과 산 아래 배경들을 바라보니 제가 힘들어하는 게 정말 아무것도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이 위대한 자연 앞에서 지금의 힘든 시간은 다 지나갈 것만 같고, 바람처럼 고통이 스쳐 지나갈 것 같았죠.”
▲ 등산 유튜브 채널 ‘산 속에 백만송희’를 운영 중인 백송희씨. 인스타그램.
그렇게 시작된 산행은 많을 때는 일주일에 다섯 차례까지도 이어졌다. 어찌 가능할까 싶었지만 ‘산에 오를 때 꼭 정상까지 갈 필요는 없다’는 그의 이야기를 들으니 불가능할 것도 없을 것 같았다.

“정상을 꼭 올라야 한다는 생각을 하면 그때부터 등산이 힘들어지는 것 같아요. 산 어디서라도 행복하면 되죠. 지금 당장 정상에 오르지 않아도 산은 언제나 기다려주니까요. 그래서 마음을 비우고 제 체력에 맞는 수준에서 절대 무리하지 않아요.”
▲ 백양산 정상에 오른 백송희씨. 인스타그램.
그렇다고 무작정 산에 오르는 것만도 아니다. 낙상 사고를 줄여줄 등산화부터 무릎을 보호해줄 등산 스틱까지 그날 날씨와 산의 특성에 맞춰 만반의 준비를 한다.

“하와이에서 처음 등산할 때만 해도 아무 준비를 못 했죠. 갑자기 비가 와서 옷이 젖으면 체온유지가 어렵다거나 하는 상황을 아예 생각조차 못 했어요. 지금은 날씨를 꼭 먼저 확인하고 비가 오면 외투나 조그마한 핫팩도 챙기곤 하죠. 위험하거나 난처한 상황들을 종종 겪고 나니까 경험이 쌓이는 것 같아요.”

백씨는 그런 경험과 노하우 등을 영상에 담아 유튜브 채널 ‘산 속에 백만송희’를 통해 소개하고 있는데, 꽤 좋은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등산을 하다 보면 백씨를 알아보고 먼저 인사를 건네는 분들도 종종 있다고. 작년 10월 시작한 유튜브 채널은 1년도 채 되지 않아 총 조회 수 200만 회를 훌쩍 넘어섰다.
▲ 등산 유튜버 백송희씨가 서울 용마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이처럼 산을 만나고 백씨의 삶은 달라졌다. ‘온실 속 화초에서 산을 만나고 야생화로’라는 그의 유튜브 소갯글처럼 말이다.

“제가 아무래도 키도, 체구도 작은 편이라 항상 온실 속에 화초처럼 주변의 도움을 많이 받고 살았던 것 같아요. 그런데 제 몸집만 한 무거운 가방을 홀로 메고 산에 오르기도 하고, 산에서 1박을 보내기도 하면서 지금까지 제가 저 자신에게 한계를 부여하고 있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산을 만나고 저는 이제 더 이상 온실 속의 화초가 아니라 어디에서도 잘 자라날 수 있는 야생화가 된 듯해요.”

글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영상 박홍규 문성호 김형우 김민지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