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은기자의 왜떴을까TV] ‘라켓소년단’ 탕준상 “다음 목표는 배구소년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기 드라마 ‘라켓소년단’에서 열연한 배우 탕준상이 “시즌2에서는 ‘배구소년단’에 도전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탕준상은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 출연해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여자 배구 경기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면서 “한일전을 비롯해 우리 선수들의 매 경기가 예술이었다. 배구에 매력에 푹 빠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만일 시즌2를 한다면 ‘배구 소년단’처럼 종목을 바꿔서 한다면 색다른 매력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드라마에서 배드민턴 천재 윤해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그는 “이번 올림픽 배드민턴 경기에서 우리나라 허광희 선수가 세계 1위 선수를 꺾었을 때 너무 짜릿했다”면서 “드라마 촬영은 끝났지만, 배드민턴을 너무 치고 싶어서 몸이 근질근질거린다”고 말했다.


‘라켓소년단’은 땅끝마을 농촌에서 ‘배드민턴 아이돌’을 꿈꾸며는 열여섯 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성장드라마를 그린 무공해 드라마로 사랑받았다. 극의 주연 탕준상은 괄목할만한 연기력과 실제 배드민턴 선수 못지 않은 운동 실력으로 드라마의 중심을 지키며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그는 “‘라켓소년단’ 멤버들끼리의 리그가 있는데, 나를 비롯해 모두 승부욕이 엄청나다”면서 “하지만 외모로서 멤버들 사이에 있으면 주눅이 드는 편”이라면서 웃었다. 이어 “마지막 촬영날 다들 눈물바다였다. 저도 너무 속상해서 끝내 눈물이 터져나왔다”면서 “요즘은 단체 영상 통화로 우정을 다지고 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무브 투 헤븐’에 이어 연속 주연을 맡으며 차세대 주연급 스타로 급성장한 탕준상은 “전에 맡았던 캐릭터가 보이지 않고 윤해강이 보인다는 칭찬이 가장 좋았다”면서 “드라마 ‘미생’처럼 인생을 표현하는 사회 초년생 연기에도 도전하고 싶다. 믿고 보는 배우가 되는 것이 꿈”이라고 말했다.

네이버TV 및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서는 탕준상이 직접 뽑은 <라켓어워즈>가 공개됩니다!

글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영상 박홍규 김형우 기자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