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따뜻한 세상] 치매 앓는 할머니에게 3년 전 받은 은혜 갚은 백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달 26일 충남 홍성에서 김모 할머니가 실종된 지 40시간 만에 구조되고 있는 가운데, 할머니의 반려견 백구가 그 옆을 지키고 있다. [충남경찰청 제공]
치매를 앓는 90대 할머니가 쓰러지자 이틀 동안 곁을 지킨 반려견 ‘백구’ 사연이 긴 여운을 주고 있습니다.

지난달 25일 폭우가 쏟아지던 새벽. 충남 홍성군 서부면 어사리에 거주하는 김모(93) 할머니는 백구(견령 4년)와 집을 나선 뒤 연락이 끊겼습니다. 할머니와 백구의 마지막 모습은 인근 축사 폐쇄회로(CC)TV에 찍혔습니다.

할머니가 보이지 않자 딸 심금순(65)씨는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고, 마을 주민들이 경찰과 함께 수색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다음날 오전까지도 할머니를 찾지 못하자 경찰은 홍성소방서 구조대원들에게 공조 요청을 했고 더욱 샅샅이 찾기 시작했습니다.


마침내 26일 오후 3시 30분쯤 경찰이 띄운 열화상 탐지용 드론 화면에 작은 생체 신호가 포착됐습니다. 할머니는 벼가 무성히 자란 논에 빠진 채 쓰러져 있었고, 그 곁을 지킨 백구의 체온이 확인된 겁니다.

그렇게 자택에서 2km 떨어진 마을 들판에서 할머니를 찾아 무사히 구조할 수 있었습니다. 실종 40시간 만이었습니다. 할머니는 발견 즉시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현재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구조에 나섰던 민경연(43, 소방장) 홍성소방서 구조팀장은 9일 서울신문과 인터뷰에서 “구급대원들이 현장에 갔을 때, 할머니는 쓰러져 계셨고 백구가 할머니 주변을 지키고 있었다”며 할머니는 의식이 있었고, 거동은 힘든 상황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민 팀장은 “백구가 할머니 곁에서 잠도 자면서, 할머니 체온을 유지했을 것 같다”며 “주변에 들개들이 있는 것으로 안다. 할머니께서 쓰러져 있던 상황이라 (백구가 없었다면) 그런 짐승들로부터 공격당할 수도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 지난 6일 홍성소방서에서 열린 119명예구조견 임명식에 참석한 양승조 충남지사가 백구를 쓰다듬고 있다.[충남도 제공]
할머니 곁을 지킨 백구의 사랑에 감동한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지난 6일 홍성소방서에서 백구를 전국 1호 119명예구조견으로 임명했습니다. 8급 공무원에 상당하는 소방교 계급도 부여했습니다.

양승조 지사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백구는 믿을 수 없는 기적을 만들어 모두를 감동케 했다”며 “백구가 보여준 것은 주인을 충심으로 사랑하는 행동 그 이상으로 사람도 하기 어려운 지극한 효(孝)와도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백구와 할머니의 인연은 3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유기견이었던 백구는 큰 개에게 물려 피를 흘리고 있었습니다. 그런 녀석을 할머니 가족이 집으로 데리고 왔고, 할머니의 극진한 보살핌 덕에 새로운 삶을 살게 되었던 것입니다.

이에 민경연 팀장은 “(백구가) 할머니에게 은혜를 갚은 것 같다. 말 못하는 동물이지만 사람보다 나을 수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백구가 할머니 곁에서 벗이 되어주고, 할머니께서는 남은 생을 (백구와) 행복하게 사셨으면 좋겠다”고 따뜻한 바람을 전했습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