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따뜻한 세상] 극단적 선택 시도한 남성 설득한 경찰관의 진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 제공=인천경찰청
극단적 선택을 고민하던 30대 남성을 따뜻한 말 한마디로 가족에게 돌려보낸 경찰관이 있습니다. 인천중부경찰서 하인천지구대 소속 김대건 경장이 그 주인공입니다.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11시 30분쯤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인천시 중구 월미도 인근 해상에 한 남성이 물에 들어가 1시간째 나오지 않는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신고를 받고 김대건(28) 경장과 고승욱(26) 순경이 현장으로 출동했습니다.

남성을 발견한 두 경찰은 “위험하니 물 밖으로 나오라”고 여러 차례 설득했습니다. 그러나 남성은 그저 바다만 바라볼 뿐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주변에 있던 시민들도 소리치며 남성을 설득했습니다.


밀물이 차오르는 상황. 더는 지체할 수 없다고 판단한 김대건 경장은 신발을 벗고 물속으로 들어갔습니다. 남성을 자극하면 좋지 않다고 판단한 고승욱 순경은 시민들의 협조를 구한 뒤 주변을 통제했습니다.

남성 곁으로 다가간 김 경장은 그의 등을 감싸며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습니다. “오늘 하루만 더 살아보고 내일 결정해도 늦지 않아요. 오늘 사는데, 내일은 못 살겠어요? 함께 나가요.”라고 말입니다.

진심을 담은 설득에도 바로 움직이지 않던 남성은 15분간 자신의 곁을 지킨 김 경장의 위로에 마음을 바꾸고 얼마 후 물 밖으로 나왔습니다. 이어 두 경찰은 “살고 싶지 않다”던 남성을 진정시키면서 함께 지구대로 향했습니다. 그리고 하루 내내 아무것도 먹지 못해 배가 고팠을 남성에게 빵과 음료를 건넸습니다. 또 관계 기관과 연계해 남성의 상담을 진행한 뒤 무사히 귀가토록 했습니다.

김대건 경장은 서울신문과 인터뷰에서 “어깨에 손을 올린 건, 힘들 때 누군가 잡아주길 바라는 마음이 크다고 생각해서 그랬다”며 “힘든 사람에게 말로만 하는 것보다 손이라도 잡아주는 게 소통이 잘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김 경장은 “그분께 드리고 싶은 말은 ‘하루만 더 살면, 내일도 오늘처럼 살 수 있다’, 살다 보면 힘들 때도 있지만 가족을 생각해서 그런 생각 하지 말고 잘 사셨으면 좋겠다”고 응원의 말을 덧붙였습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으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