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약잘알] 약사에게 물어봤다 “봄·가을에 구충제 꼭 먹어야 하나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봄·가을만 되면 으레 먹으라고 권장되는 ‘구충제’. 하지만 요즘은 과거와 달리 위생환경이 좋아져 구충제를 꼭 먹어야 하나 의문이 들기도 하는데요. 1년에 두 번, 꼭 챙겨 먹어야 하는 걸까요? 구충제에 관한 궁금한 점을 ‘약잘알’ 약사에게 물어봤습니다.

Q. 구충제 먹으면 변에 기생충이 보이나요?

대변검사 후 기생충들이 보였던 경험을 가진 분들도 계실 겁니다. 과거에는 기생충들을 마비시켜서 대변으로 나오게 했기 때문에 그런 현상이 발생한 건데요. 요즘은 기생충의 에너지 섭취를 차단하는 방식으로 애초에 사멸되어 나와 변에 보이지 않습니다.

Q. 요즘은 위생 상태도 좋은데, 구충제를 꼭 먹어야 하나요?

위생환경이 좋아지면서 기생충 감염은 많이 줄었습니다. 하지만 유기농 식품도 많아지는 만큼 정기적으로 구충제를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꼭 봄·가을일 필요는 없고, 1년에 두 번 정도 정기적으로 드시면 좋습니다.
Q. 기생충에 감염됐을 때 나타나는 증상은?

대표적으로는 항문 주위가 자주 가렵다는 증상이 있습니다. 특히 저녁에 가렵다면 요충이 체내가 아닌 항문 주변에 알을 낳은 것으로 기생충 감염일 확률이 있습니다. 그 외에 이유 없이 살이 빠지거나 갑작스러운 고열과 설사 등도 감염 증상에 해당하지만, 단일 증상만으로 기생충 감염을 판단하기는 어렵습니다.

Q. 대표적인 약국 구충제, 알벤다졸 vs 플루벤다졸

먼저 알벤다졸은 1회 복용 후 일주일 후 한 번 더 먹는 형태로 보통 2정씩 포장되어 있습니다. 플루벤다졸은 단회성으로 1회만 복용합니다. 두 제품은 구충범위가 약간 다른데, 알벤다졸이 아메리카구충, 분선충까지 치료해 범위가 조금 더 넓습니다. 또 복용 연령에도 차이가 있는데, 알벤다졸은 2세부터, 플루벤다졸은 1세부터 가능합니다.

Q. 구충제를 먹을 때 온 가족이 함께 먹어야 하는 이유는?

기생충은 보통 사람의 입을 통해 감염됩니다. 함께 사는 가족은 음식을 공유해 먹기 때문에 기생충에 감염됐다면 온 가족이 함께 감염됐을 확률이 높습니다.

Q. 기생충 감염 예방을 위한 생활습관이 있다면?

예전보다는 기생충 감염이 적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예방의 필요성은 존재합니다. 유기농 야채를 드신다면 꼭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 드시고, 민물고기나 돼지고기 등은 푹 익혀 드셔야 합니다. 또한 위생이 좋지 않은 곳에 여행을 가는 경우 물은 꼭 사드시는 것을 권장드립니다.

*더 많은 이야기는 영상을 통해서 확인하세요!

글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영상 김형우 김민지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