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게 뭐야” 세차장에서 샤워하는 남성에 황당한 업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의 한 자동 세차장에서 세차기가 작동하는 동안 한 남성이 샤워하는 모습. [이도경씨 제공]
자동 세차장을 찾은 한 남성이 웃통까지 벗고 샤워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지난 9일 오전 9시쯤 경기도 수원시 오목천동에서 가족과 함께 세차장을 운영하는 이도경(25)씨는 아침 출근 뒤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경악했다. 한 남성이 자동 세차기가 작동하는 동안 샤워하는 모습이 녹화된 것이다.

이씨는 27일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새벽 2시까지 근무하고 퇴근할 때까지만 해도 깨끗했는데, 아침에 출근해 보니 세차장 사방에 담배꽁초가 떨어져 있었다”며 “무슨 일인가 싶어서 CCTV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차량 네 대가량과 젊은 남녀 열댓 명이 있었다. 그중 한 분이 웃통을 벗고 옷을 갈아입더니 결제 후 세차장 안으로 들어갔다”며 “자동 세차기는 차량이 없으면 작동을 안 한다. (일행의) 차가 들어오면서 세차기가 작동하자 남성이 샤워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씨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바지만 입은 남성이 보닛 위에 누워 세차기에서 나오는 세정제와 고압세척수를 맨몸으로 맞는다. 또 쏟아지는 물줄기를 졸졸 따라다니는가 하면, 차 건조를 위해 나오는 바람에 몸을 말리기도 한다.

영상을 확인한 이씨는 두 눈을 의심했다고 말했다. 그는 “10분 동안 멍하니 쳐다봤다. 가족들도 ‘이게 뭐냐’, ‘미친 게 아닌가’ 할 만큼 황당했다”면서도 “신고해봤자 어쩌겠습니까? 해프닝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라면서 웃었다.

이어 이씨는 “기계 고장 걱정보다 그분의 건강이 안 좋아지진 않았을까 생각했다. 자주 오신 단골분인데, 그런 행동은 몸에 좋지 않으니까 다음부터는 자제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