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어안이 벙벙했어요” 제주서 31㎏ 다금바리 낚은 강태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현관철씨가 지난 2일 오후 11시30분쯤 서귀포시 범섬에서 잡은 무게 31㎏, 길이 118㎝에 달하는 다금바리를 들어보이고 있다. [본인 제공]
제주도 서귀포시 해상에서 30kg 넘는 대물(大物) 다금바리가 잡혀 화제다.

제주도 서귀포시 남원읍 하례리에 사는 현관철씨(52)는 지난 2일 오후 11시 30분쯤 범섬 갯바위에서 무게 31kg, 길이 118cm에 달하는 다금바리를 잡았다. 30kg이 넘는 다금바리를 낚시로 잡는 경우는 이례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씨는 4일 서울신문과 전화 인터뷰에서 “낚싯대가 부러지는 게 아닌가 생각했는데, 다행히 낚싯대와 줄이 버텨줘서 물 위로 끌어올릴 수 있었다”며 “어마어마한 크기에 놀랐고, 어안이 벙벙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낚싯대를 들어 올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고, 혼자서는 도저히 물 밖으로 끌어낼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함께 있던 동료의 도움을 받아 10~15분간의 사투 끝에 겨우 물 밖으로 끌어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현씨가 회원으로 몸담은 싱싱낚시 김재선 대표는 “최근에 20.2kg, 25kg, 26kg짜리 다금바리가 잡힌 적은 있지만, 낚시로 31kg짜리 다금바리를 잡는 건 처음”이라며 “이번에 잡은 31kg짜리 다금바리가 국내 최고의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