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울산 태화강서 멸종위기 야생동물 삵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산시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된 삵이 울산 도심 태화강 지천에서 서식하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최근 밝혔다. 시는 지난 7월 1일 남구 태화강전망대 인근 보행 갑판에서 삵을 발견했다는 시민의 제보를 받고 관찰 카메라를 설치, 7월과 10월 중구 명정천 하류 지점 등에서 삵의 모습을 포착했다. 이번에 포착된 삵 중에는 왼쪽 앞발에 상처를 입은 개체도 있었다.

한상훈 한반도야생동물연구소장은 “태화강 도심 내 대숲과 지천 인근의 삵 서식은 일대 생태계가 안정화됐다는 점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라고 평가했다. 앞발을 다친 삵에 대해서는 “들고양이와 영역 다툼을 했거나, 유리, 칼날, 쥐덫 등으로 다쳤을 수 있다”면서 “삵과 경쟁 관계에 있는 들고양이 개체 서식 실태 조사와 관리도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 지난달 3일 태화강 지천 관찰카메라에 포착된 삵. 울산시 제공
삵은 식육목 고양잇과에 속하는 포유류로, 1998년 멸종위기 야생 동·식물 및 보호 야생 동·식물로 처음 지정돼 현재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