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 교통법규 위반 차량 노린 보험사기 일당 검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차량 등을 노려 고의 사고를 내고 보험금 5억원을 챙긴 교통사고 보험사기 일당 68명이 경찰에게 붙잡혔다.

부산경찰청은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20대 A씨 등 4명을 구속하고, 이들에게 명의 등을 제공한 공범 64명을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9월까지 117회에 걸쳐 부산, 서울, 광주, 대구 등 전국 주요 교차로 통과 직후에 진로를 변경하는 법규위반 차량을 골라 고의로 들이받는 등의 수법으로 교통사고를 냈다. 이들은 이후 보험사에 신고해 한의원에서 통원치료하며 합의금과 미수선 수리비 등으로 5억원이 넘는 보험금을 챙겼다.
▲ A씨 등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9월까지 117회에 걸쳐 부산, 서울, 광주, 대구 등 전국 주요 교차로 통과 직후에 진로를 변경하는 법규위반 차량을 골라 고의로 들이받는 등의 수법으로 교통사고를 냈다. 부산경찰청 제공.
일당은 보험사의 의심을 피하려고 범행 차량을 1∼2개월마다 교체했다. 또 SNS로 범행 차량 동승자나 허위 동승자 역할을 할 공범을 모집하기도 했다. 공범들은 주로 20대였는데 1건당 적게는 10만원, 많게는 30만원의 수고비를 받았다.

경찰이 구속한 4명 중 A씨 등 2명은 클럽에서 일명 ‘만수르 세트’로 불리는 1000만원어치 술판을 벌이는 등 보험사기로 챙긴 돈 대부분을 유흥비로 탕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2명은 인터넷 도박 탓에 생긴 빚을 갚으려고 A씨 일당 범행에 가담, 수중에 들어온 보험금을 빚을 갚거나 다시 도박에 쓴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최근 대학생 등 젊은 층이 쉽게 돈을 벌 수 있다는 유혹에 넘어가 보험사기에 연루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자동차 보험사기 근절을 위해 단속 활동을 지속해서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